김정현·오앤엔터, 갈등 봉합 "서로 대한 오해 풀어…전속 계약 종료"

김정현·오앤엔터 측 "관계자분들에게 송구스러운 마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정현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김정현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김정현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간의 갈등이 봉합됐다.

김정현 측은 14일 공식입장을 내고 "오앤엔터테인먼트의 대표자와 김정현 배우의 대리인인 김정현 배우의 형은 금일 직접 만나 그동안 가지고 있던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에 따라 '원 계약서'대로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김정현 배우가 맺은 전속 계약 효력이 2021년 5월11일 자정에 종료되었음을 확인하는 합의서를 작성하였다"라고 했다.

김정현 측은 "양 측 모두 아무런 조건 없이 서로를 이해하고 발전적인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라며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김정현 배우는 본 건으로 언론, 미디어, 연예 업계, 관계자분들에게 피로를 드린 점에 대하여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최근 오앤엔터테인먼트(이하 오앤)는 연매협(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김정현에 대한 분쟁조정을 신청했다. 이는 MBC 드라마 '시간' 하차 후 김정현이 가졌던 공백 기간 때문이었다. 당초 김정현과 오앤의 계약 기간은 5월11일까지였으나, 김정현은 '시간' 하차 후 10개월 간 활동하지 못했다. 오앤은 해당 공백 기간을 채우라 주장했다.

이에 김정현 측은 ""배우는 드라마 '시간' 캐스팅 전부터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하였고, 실제로 제작발표회 당일 구토를 하는 등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러나 소속사는 이를 무시한 채 스케줄을 강행하고 소속 배우를 보호할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며 "그뿐만 아니라 매년 적자를 내어 폐업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김정현 배우만 계약 만료와 관련된 이슈를 언론에 제기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반박해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하지만 결국 김정현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갈등을 풀며 전속 계약 종료를 발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