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대량생산+美 바이오, 미래 보건위기 대응에 큰 기여"

한미 보건전문가 '팬데믹 신속대응체계 모색' 회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미 보건 전문가들은 14일 미래 전염병 대유행 대비에 대한 국제사회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나섰다. (외교부 제공)© 뉴스1
한·미 보건 전문가들은 14일 미래 전염병 대유행 대비에 대한 국제사회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나섰다. (외교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한국의 대량생산 역량과 미국의 세계 최대 규모 바이오산업이 힘을 합친다면 미래 보건위기 대응에 큰 기여를 할 수 있단 전망이 나왔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미 양국 보건 전문가들은 14일 우리 외교부와 여시재가 주최한 화상 토론회에 참석해 미래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대비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양국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같은 보건위기는 '안보' 이슈와 직결된다는데 공감했다.

이들은 감염병 신속대응을 위해선 "평시 의료기관간 정보 공유를 통한 감염병 조기 발견 체계 마련과 공중보건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며 국제사회의 의료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한 실천 방안에 관해 논의했다.

실천 방안엔 단기간내 고품질 백신을 대량생산·배포할 수 있는 백신공급망을 비롯해 정보공유·투명성 증진·수출통제 완화·관련 주체들의 폭넓은 참여 등이 언급됐다.

특히 양국 전문가들은 한국의 대량생산 역량을 주목하며 "한국이 세계 최대의 바이오산업을 갖춘 미국과 협력한다면 국제사회의 보건위기 대응 역량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점에 뜻을 같이했다.

우리 측에선 장재복 공공외교대사와 전병조 여시재 대표연구위원, 홍윤철 서울대학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겸 세계보건기구(WHO) 자문위원,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 겸 WHO 긴급위원회 위원이 이날 토론회에 참석했다.

미측에선 아만다 글래스맨 글로벌개발센터 부회장과 토마스 볼리키 미 외교협회 국제보건 프로그램 전문가 등이 참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1.84상승 2.5214:34 06/14
  • 코스닥 : 997.57상승 6.4414:34 06/14
  • 원달러 : 1116.80상승 614:34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4:34 06/14
  • 금 : 71.18상승 0.4714:34 06/14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학교 찾은 김부겸 "여러모로 수고 많으십니다"
  • [머니S포토] 정의당 대선준비단 회의, 의견 나누는 여영국-박원석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송영갤 대표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