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조건부 이첩' 규정에…경찰 "강제조항은 아니라고 판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3일 오후 김창룡 경찰청장을 예방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2021.2.23/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3일 오후 김창룡 경찰청장을 예방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2021.2.23/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경찰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조건부 이첩' 규정에 대해 강제조항은 아니지만 사안에 따라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건부 이첩은 공수처가 검경에 넘긴 사건의 수사가 완료되면 자신들이 기소여부를 판단하겠다는 규정이다.

경찰청은 14일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실에 제출한 문건을 통해 "공수처 사건사무규칙 제25조는 수사 완료 후 사건을 공수처로 이첩하여 줄 것을 요청할 수 있다고만 돼 있다"며 "다른 기관에 의무를 부과하는 강제조항은 아니라고 판단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검사 비위 사건처럼 견제와 균형 차원에서 공수처가 기소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바람직한 사건도 있다"며 "경찰은 사안에 따라 적절한지 검토하여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공수처 사건사무규칙 제25조에 따르면 처장은 사건을 다른 수사기관에서 수사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한 경우 해당 수사기관에 이첩할 수 있고, 수사 완료 후 사건을 공수처로 이첩해 줄 것을 요청할 수 있다.

경찰청은 공수처가 다른 수사기관으로 이첩하는 대상인 '사건'에 수사권 및 공소 제기권 등의 권한 일부를 이첩대상으로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권한의 이첩에 관한 사항은 규정돼 있지 않다"고 했다.

앞서 검찰은 공수처의 이같은 '조건부 이첩'에 대해 반발한 바 있다. 지난 3월 검찰이 이첩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다시 검찰로 보내면서 검찰 수사가 끝나면 공수처가 기소 여부를 직접 판단하겠다는 통보했는데 검찰 내부에서는 "법 조항에 없는 수사 지휘"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