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택시' 이솜, 수사관 사망에 '오열'…이제훈과 이호철 잡을까(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모범택시' 캡처 © 뉴스1
SBS '모범택시'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모범택시' 이솜이 오열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 검사 강하나(이솜 분)는 시신 없는 살인사건을 조사했다. 왕수사관(이유준 분)도 함께했다. 하지만 수사관은 사건 현장에서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이했고, 강하나는 충격에 휩싸였다. 이번 살인사건 용의자 구영태(이호철 분)를 잡기 위해 김도기(이제훈 분)와 합심할지 주목된다.

그간 무지개 다크히어로즈의 뒷조사를 해왔던 강하나는 장성철(김의성 분) 자택에 모범택시를 주차하는 김도기의 모습을 목격, 확신을 갖고 조진우(유승목 분)에게 보고했다. 어렵게 조진우의 허락을 받은 강하나는 김도기 무리의 신원 조회를 했다.

조진우는 장성철에게 밥을 사며 자연스럽게 얘기를 꺼냈다. "우리 지청에서 조사 중인 연쇄실종사건이 있다. 실종자 모두 범죄자다. 출소 때 사라진 놈 기억나냐. 근데 그 용의자가 자네 회사 직원이라고 한다. 저번에 일식집에서 만났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장성철은 당황했지만 "누구? 김도기 기사?"라며 모른 척했다. 그러자 조진우는 "김도기가 범행에 사용한 차가 자네 집에서 목격됐다. 어쩔 수 없이 자네 집을 수색해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장성철은 "뭐라고? 지금 날 의심하는 거야?"라며 분노했다. 조진우는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때 장성철 집에는 강하나가 들이닥쳤다. 김도기를 비롯한 무지개 다크히어로즈는 당황했으나 침착하게 몸을 숨겼다. 강하나가 집으로 들어갔지만 택시는 보이지 않았다. 아무런 증거도 잡지 못한 채 집을 나온 강하나는 무지개 다크히어로즈를 노려봤다. 이들은 그제서야 안도했지만, 다시 모여 심각하게 논의했다. 장성철은 "모범택시를 봤나 보다. 실종자 납치한 것도 눈채친 것 같다"라며 걱정했다. 결국 강하나는 어떠한 증거도 잡지 못하면서 조사를 접어야 했다. 조진우에게는 고개를 숙였다. 조진우는 장성철에게 직접 사과했다. 그러면서 수상한 사건이 있다고 알렸다.

김도기는 새 의뢰인을 모범택시에 태웠다. 그는 사라진 아들 얘기를 꺼냈다. 아들 고동희를 마지막으로 보게 된 날을 떠올리더니 "바로 이 놈이 아들을 죽인 것 같다"라고 했다. 구영태였다. 그를 만난 뒤 술을 마셨고, 가족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며 억울한 심경을 고백했다. 김도기는 사람은 못 구하지만, 복수는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의뢰인은 선택의 기로에서 복수를 택하지 않았다. "아들 꼭 돌아올 거야, 돌아올 건데 복수라니. 내 아들은 분명히 살아있어"라고 생각했다.

김도기는 복수를 포기한 이번 의뢰를 보고했다. 장성철은 "재단에서 가족들 돕는 걸로 마무리하자"라고 했다. 그러나 용의자로 의심되는 구영태 사진을 보자마자 생각이 달라졌다. 구영태는 고동희와 결혼을 약속한 예비신부를 마음에 두고 있었으며 결혼 소식을 듣자마자 고동희를 살해했던 것.

강하나는 구영태의 속내를 파헤쳤고, "쳐다보는 게 짜증나서 죽였다. 시신을 내가 태웠나, 묻었나 기억이 안 난다"라는 대답을 들었다. 하지만 구영태는 "나도 잘 안다. 내가 맨날 자백하면 뭐하냐. 증거가 없잖아, 증거가"라면서 비웃었다. 강하나는 "살인범은 살인범"이라며 담담하게 받아쳤다. 하지만 구영태는 증거 부족으로 풀려났다.

김도기가 구영태 일행의 뒤를 밟았다. 살벌한 분위기가 감도는 가운데 한 남자가 "김도기씨"라고 불렀다. 구영태와 똑같은 외모라 김도기는 경악했다. 대모(차지연 분)는 그를 구비서라 불렀다. 김도기는 "저들이 뭘 하고 다니는 건지 알아봐야겠다"라고 다짐했다.

구영태는 만취한 상태로 고동희 시신에 대한 진실을 털어놨다. "내가 그 놈을 싹 소리 없이 흔적도 없이"라면서 귓속말로 무언가를 얘기했다. 강하나의 지시를 받은 조직 후배는 충격에 휩싸였고, 강하나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곧장 구영태와 구비서에게 들키며 도망쳤다. 위기의 순간 김도기가 나타나 이들을 제압했다. 그러나 경찰이 나타나며 몸을 숨겨야 했다. 뒤늦게 현장에 도착한 강하나는 "근방에서 시신이 확인됐다"라는 경찰의 말에 직접 확인에 나섰다. 수사관이었다. 강하나는 "수사관님!"이라고 외치며 오열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3.53하락 15.1513:45 06/17
  • 코스닥 : 1002.86상승 4.3713:45 06/17
  • 원달러 : 1129.70상승 12.513:45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3:45 06/17
  • 금 : 72.78상승 0.9913:45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