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언더커버' 최대철, 검찰에 공조→금의환향?…속내 오리무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언더커버' © 뉴스1
JTBC '언더커버'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언더커버' 최대철이 검찰에 공조하는 듯한 수상한 행동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극본 송자훈 백철현/연출 송현욱 박소연)에서는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비서실장이 된 추동우(최대철 분)의 모습이 담겼다.

추동우는 공수처 영입 제안을 받아들이기에 앞서 유상동(손종학 분), 곽문흠(송영규 분)과 회동했다. 유상동이 추동우에게 공수처에 들어가라고 명령하자, 곽문흠은 "검찰도 그쪽 생각알아야 얼굴 안 붉힌다. 공조"라고 부연했다. 더불어 유상동은 "검찰이 제자리 되찾을 때까지 활약하고 금의환향하라"고 덧붙였다.

추동우는 이를 상기하며 평소처럼 행동했다. 그때, 김명재(정인기 분) 비서실장이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는 익명의 제보가 들어왔고, 공수처장 최연수(김현주 분)는 이상이 있다면 청와대라도 조사하겠다는 강경한 의지를 밝혔다.

이후, 추동우는 다시 유상동, 곽문흠과 만났다. 추동우는 어수선한 공수처의 첫날 분위기를 전하며 "최연수, 오래못갈 것 같다. 그럴 마음 없어 보이더라"라고 말했다. 최연수가 청와대를 수사하려 한다고.

이에 곽문흠이 검찰도 참전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묻자 유상동은 "부전이굴인지병, 선지선자야"라며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최고라며 손자병법의 말을 인용했다. 유상동은 "최연수가 우리 대신 청와대랑 싸워서 이겨주면 그게 최선 아닌가"라며 "헛발질해서 청와대를 살려주면 우린 그때 최연수 제치고 청와대 모가지 따면 된다"고 밝혔다.

최연수를 향해 비웃음을 날리는 그들 속에서 속을 알 수 없는 눈빛의 추동우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추동우의 진짜 속내를 향한 궁금증이 높아졌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금, 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