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나스닥 2.3% 급등…기술-경제재개 관련주 주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뉴욕 증시가 이틀 연속 급등했다. 대형 기술주와 경제재개 방 관련주 중심으로 크게 오르며 이번 주 초 큰 폭의 하락세를 다소 만회했다.

◇3대지수 연이틀 반등...주간 낙폭 줄여

14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360.68포인트(1.06%) 상승한 3만4382.13을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61.35포인트(1.49%) 오른 4173.85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지수 역시 304.99포인트(2.32%) 뛴 1만3429.98로 체결됐다.

하지만 주간으로 3대 지수들은 일제히 내렸다. 다우 1.14%, S&P 1.39%, 나스닥 2.34%씩 밀렸다. 이번주 3거래일 동안 다우는 거의 1200포인트까지 내렸고 S&P500과 나스닥은 4%, 5%씩 밀리기도 했다.

나머지 이틀 동안 반등하며 낙폭을 줄였지만, 큰 폭의 진자운동으로 변동장세가 연출됐다.

◇기술+경제 재개 주도형

이날 증시는 대형 기술주와 경제 재개관련주 중심으로 크게 반등했다. 테스라는 3% 넘게 올랐고 페이스북 3.5%, 알파벳과 마이크로소프트(MS)는 2% 이상 상승했다.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역시 모두 1% 이상 뛰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방역 수칙을 완화하면서 경제 재개관련주의 상승세도 두드러졌다. 유나이티드 에어라인, 아메리칸 에이러인은 모두 5% 이상 뛰었고 카니발과 노르웨이 크루즈라인은 8% 이상 급등했다. 로얄캐리비언은 7% 이상 상승했다.

지표는 부진했다. 지난달 소매판매는 정체됐고 소비심리는 후퇴했다. 상무부에 따르면 4월 소매판매는 전월 9.8% 급증한 것과 달리 거의 변동이 없었다. 시장 예상(+0.8%)도 크게 하회했다.

S&P500의 11개 업종은 일제히 올랐다. 에너지 3.16%, 기술 2.12%, 재량소비재 1.8%순으로 상승폭이 컸다.

◇필라델피아반도체 지수 3% 상승

반도체가 기술주의 상승을 견인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의회는 미국의 반도체 생산을 촉진하기 위한 520억달러어치 지출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에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3% 뛰었다.

S&P500 기업 중에서 457개가 실적발표를 마치며 1분기 어닝시즌은 막바지에 다다랐다. 실적을 공개한 기업 87%가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공개했다.

애널리스트들은 1분기 S&P 기업의 이익이 평균 50.6%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하는데, 이는 분기초 전망의 3배가 넘는 것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