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측 "잠행에 국민 피로감, 본인도 알아…다른 생각? 황당한 질문"

"정치는 당연히 하는 것…어떤 형식으로 언제 등판하느냐 문제일 뿐" "공세 방어 위해 국민의힘 입당? 그런 논리는 빈약…방어막은 국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직원들의 인사를 받으며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는 모습. 2021.3.4/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직원들의 인사를 받으며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는 모습. 2021.3.4/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입장 표명이 늦어진 데 따른 여론의 피로감을 잘 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의 측근은 15일 통화에서 "잠행이 길어지면서 사람들이 피곤해한다는 것을 본인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측근은 윤 전 총장이 대권에 도전한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전했다. 그는 '잠행이 길어지다 보니 정치를 안 할수도 있는 거 아닌가란 의견이 있다'란 말에 "윤 전 총장이 정치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라며 "할거냐 안 할거냐라고 묻는 것은 황당한 질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잠행이 길어지다 보니 야권쪽에서 이런저런 다른 이야기가 나오는 거 같은데, 어떤 형식으로 어떤 모습으로 등판을 하느냐의 문제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이 언제 등판할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6월11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인 내달 중순쯤에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라고 보느냐'란 질문에 "언론에서 근거 없이 말하지는 않을 것 같다"며 "입장을 표명해 대변인도 두고 하면 주위가 다 편해지긴 할 거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입당이냐, 독자세력화냐의 문제에 있어서는 지지율이 뒷받침해 준다면 후자도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이 독자세력화에 나설 경우 여권의 공세에 제대로 대응하기 어렵다며 국민의힘에 입당할 수밖에 없다고 전망한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있고 공세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아는 정당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이 측근은 "공격을 당했을 때 방어해주는 사람을 갖기 위해 입당한다는 논리는 빈약하다"라며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순간 지지율이 급강하하면 어떡할 것이냐"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율이 그 사람에 대한 방어막 기능을 하는 것"이라며 "국민이 지지한다는데, 그만한 방어막이 어디 있겠냐"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