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호 서울시' 공무원 정원 83명 늘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이 4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유치원 무상 급식에 대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4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유치원 무상 급식에 대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가 오세훈 서울시장의 향후 시정을 뒷받침하기 위해 공무원 정원 83명을 늘리기로 했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공무원 정원 총수를 현재 1만8944명에서 1만9027명으로 총 83명 증원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최근 "주택공급, 1인가구 등 시정 핵심사업 추진력을 확보하고자 한다"며 해당 내용이 담긴 공무원 정원 조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이에 따르면 오는 7월 본청인 집행기관 정원은 1만404명에서 1만534명으로 130명 늘어날 전망이다. 이중에는 시 내부 합의제행정기관 정원 일부가 포함됐다. 서울시가 합의제행정기관인 서울민주주의위원회를 서울혁신기획관(본청)과 합쳐 본청 소속으로 '시민협력국'을 신설하면서다.

합의제행정기관은 서울시, 서울시의회, 시민이 함께 논의해 결정하는 기구로 현재 시에는 서울민주주의위원회를 비롯해 감사위원회, 시민감사옴부즈만위원회 등 3개의 조직이 있다.

서울민주주의위원회 정원은 74명으로 현재 70명이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민주주의위원회 정·현원 조정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민주주의위원회 등의 인원이 조정 및 (본청으로) 이관되면서 합의제행정기관 인원은 278명에서 204명으로 74명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본청에서 늘어나는 정원은 Δ4급 4명 Δ5급 이하 52명 등이다. 이들은 창업정책과· 금융투자과 등 신설되거나 조정·재배치되는 4급 기구(과), 주택공급·1인가구 및 청년 지원·창업 및 4차산업 육성 등 오 시장의 핵심사업 전담 부서에 투입된다.

서울시 산하 서울시립대학교에 두는 교육공무원 정원도 520명에서 541명으로 증가한다.

서울시립대는 4차산업혁명 인재 육성을 위해 인공지능학과, 융합응용화학과 등을 신설한다. 이에 전임교수 15명과 조교 6명이 추가된다.

아울러 의회사무기구 정원은 350명에서 356명을 6명 증원하기로 했다.

또 다른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의회를 통과한 뒤 규칙 개정을 해야 증원이 확정된다"며 "조만간 시의회 일정이 정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가 증원을 추진하면서 소요되는 인건비는 약 295억8234만5000원이다. 시는 이를 지방세 수입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