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손정민 부친, 아들 유품 정리… "가운·토시 보며 다시 한 번 오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현씨는 14일 오후 블로그에 ‘정민이 사물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사진=손정민 부친 블로그
손현씨는 14일 오후 블로그에 ‘정민이 사물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사진=손정민 부친 블로그

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의 부친이 아들의 학교를 찾아 사물함 등 유품을 정리했다. 

손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지난 14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정민이 사물함'이라는 제목의 글과 아들 학교 사물함을 정리한 사진을 올렸다.

손씨는 "오늘은 정민이 학교에 다녀왔다"며 "짐을 정리해야 할 것 같았다. 코로나19 때문에 비대면 수업이 많아 사물함에 책은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가운과 토시를 보면서 부부는 다시 한 번 오열했고 여길 사용했을 정민이를 회상하며 마음이 무척 아팠다"며 "사물함 밖 복도를 돌아다녔을 아들 모습이 그려진다"는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또한 손씨는 "어제 아들의 핸드폰을 자체 포렌식(?)했다"며 "거기 있는 수많은 사진과 동영상을 옮겼다. 메시지에 있던 사진을 입수했다. 아내 말로는 어느 병원의 PJT 할 기회가 있었다고 했다"며 "저 밝은 얼굴과 아래의 저 순수한 모습이 몹시 그립다. 왜 다시 볼 수 없는 것인지"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13일 손씨의 사망 원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는 부검 감정서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부친은 "처음부터 익사로 추정을 하고 있었다"며 "정민이가 사망하기 전에 어떻게 물에 들어가게 됐는지 밝히는 것만 남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