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에 테슬라 뒷전?'… 입방정 떨던 머스크 재산 28조 증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의 재산이 28조원 증발했다. / 사진=로이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의 재산이 28조원 증발했다. / 사진=로이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각종 발언으로 암호화폐(가상화폐)로 시장을 흔드는 동안 개인재산이 나흘새 250억 달러(28조) 증발했다.

14일(현지시각) 미국의 경제전문매체 CNBC는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머스크의 재산이 며칠 사이 250억 달러 증발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9일 기준 순자산 가치는 1840억 달러(207조8000억원)였으나 10~13일 4거래일 연속 테슬라의 주가 하락으로 재산 규모가 1590억달러(179조6000억 원)까지 축소됐다. 

머스크의 재산은 대부분 테슬라 주식 보유분이다. 테슬라의 주식이 오르면 개인재산이 급격히 불고, 떨어지면 급격히 준다.

13일 테슬라 주가(571.69달러)는 7일 종가(672.37달러)보다 14.9% 급락했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 종가(672.37달러)와 비교하면 14.9% 급락한 것이다. 이에 따라 그의 개인재산도 250억 달러 감소했다. 

최근 머스크가 암호화폐에 집중하는 사이 테슬라의 주가는 연일 하락하고 있다. 중국에서 판매가 줄고 탄소배출권 판매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악재가 누적되고 있는 모습이다. 

그럼에도 머스크는 최근 비트코인 결제를 취소한다고 발표하는 한편 도지코인 개발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도지코인 거래 효율성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여 암호화폐에 가격 변동성을 더하고 있다.

이에 증시 분석가들은 "머스크의 최근 행동이 암호화폐 투자자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은 물론 테슬라 주가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머스크의 좌충우돌 행보가 계속되면 현재 주식시장의 인플레이션까지 더해져 테슬라의 주가 변동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