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스승의 날 축사… "아이들에게 선생님은 세상의 기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40회 스승의 날'을 맞아 영상을 통해 축사를 전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40회 스승의 날'을 맞아 영상을 통해 축사를 전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제40회 스승의 날인 15일을 맞아 "모든 선생님들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가 공개한 영상 축사에서 "모든 인연 가운데 지혜를 주고받는 인연만큼 오래 남는 인연이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아이들을 위해 선생님들이 더 많은 땀을 흘렸다. 원격 수업부터 안전한 학교를 만드는 일까지 선생님들의 헌신 덕분에 아이들은 친구들과 함께 교실에서 봄을 맞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우리는 교실에서 배우고 가르치며 사랑하는 일이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깨달았다"며 "코로나로 인한 학력 격차를 줄이기 위해 아이들의 손을 놓치지 않으려 애쓰는 선생님들, 아이들의 꿈 꿀 권리를 위해 헌신하는 선생님들이 대한민국의 희망"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40회 스승의 날'인 15일 SNS에 '선생님,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올렸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제40회 스승의 날'인 15일 SNS에 '선생님,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올렸다./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선생님이 저를 사랑해주셔서, 저도 저를 사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라는 문구를 소개했다. 이어 "아이들에게 선생님은 세상의 기준이다. 선생님에게서 받은 인정과 사랑은 학생 자신의 참모습과 잠재력을 발견하는 힘이 된다"며 "좋은 스승이 되겠다는 다짐과 제자에 대한 믿음으로 힘든 길을 마다하지 않고 걷고 계신 모든 선생님들께 어느 제자의 마음을 바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정부도 마땅히 해야 할 책무를 잊지 않겠다"며 "선생님들이 긍지 속에서 가르치는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 학교 현장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경청하고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