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스승의 날 맞아 학창시절 소회… "댁으로 불러 아침밥 주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스승의날을 맞아 "저를 사랑으로 가르쳐주신 여러 선생님을 생각한다. 감사드린다. 세상의 모든 선생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사진=뉴시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스승의날을 맞아 "저를 사랑으로 가르쳐주신 여러 선생님을 생각한다. 감사드린다. 세상의 모든 선생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사진=뉴시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스승의날을 맞아 "저를 사랑으로 가르쳐주신 여러 선생님을 생각한다. 감사드린다. 세상의 모든 선생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초·중·고등학교 담임 선생님을 떠올리며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학창시절 일화를 전했다.

이 전 대표는 초등학교 6학년 당시 담임 선생님에 대해 "저는 선생님의 교직 생활 첫 제자가 됐다. 동급생이 40명도 되지 않는 작은 분교에서 선생님은 광주서중에 도전하라고 목표를 정해주셨다"며 "제가 처음 보는 참고서, 전과, 수련장을 제게 매번 사주셨다. 다른 애들이 서운해 할까 봐 밤에 저희 마을까지 1㎞를 걸어 제게 전해주셨다"고 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중·고등학교 담임 선생님도 언급했다. "중학교 1학년 담임 정종선 선생님, 선생님은 2주에 한 번꼴로 저를 댁으로 불러 아침밥을 주셨다"며 "선생님과 저만 마주 앉아 먹었던 따끈한 놋그릇 속의 쌀밥과 쇠고깃국을 지금도 기억한다"고 떠올렸다.

또 "고등학교 3학년 담임 김정수 선생님, 선생님은 한 달에 한두 번씩 저를 댁으로 불러 돼지고기를 먹게 해주셨다. 선생님의 제자 사랑 방식은 흔들림이 없었다"며 "2학기에는 거의 매일 밤 10시쯤 제 하숙방까지 오셔서 창문을 두드리곤 하셨다. 교련 반대 데모의 기운이 교내에 스며들어 걱정이 되셨던 것"이라고 회상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