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선생님들 8월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 마칠 수 있게 노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유·초·중·고 선생님 및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이 여름방학이 끝나는 8월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사진=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유·초·중·고 선생님 및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이 여름방학이 끝나는 8월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사진=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유·초·중·고 선생님 및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이 여름방학이 끝나는 8월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년 한 해 원격수업과 방역을 통해 감염 위험을 줄이는 데 주력했다면 올 2학기부터는 전면 등교를 목표로 교육 공백 회복을 위해 온 힘을 쏟겠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힘겹더라도 교육은 계속돼야 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들의 학습 결손과 학력 격차, 사회·정서적 결핍 문제가 큰 걱정"이라고 우려하며 "힘겹더라도 선생님들과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총리는 "작년 우리 70여 년 교육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했다"며 "그로부터 1년여가 흐른 지금, 학업과 방역 모두를 잡기 위한 선생님들의 고군분투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모두가 처음 가는 길이기에 크고 작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학업을 이어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시는 선생님들의 노고는 그야말로 눈물겨웠다"고 언급했다.

김 총리는 "텅 빈 교실에 홀로 화면을 보며 아이들의 '감사합니다' 인사에 눈시울을 붉히던 선생님의 모습을 뉴스를 통해 봤다. 스승의 날 풍경은 바뀌었지만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만은 그대로였다"며 "미증유의 시기에 희생과 헌신으로 아이들을 지키고 계신 전국 60만 선생님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봄꽃이 가고 여름 꽃이 채비를 한다. 아이들과 선생님의 얼굴에 웃음이 활짝 피는 날을 간절히 바란다"면서 "정부가 더 살피고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