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만에 등판' 양현종, 휴스턴전 4이닝 1피홈런 3실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현종이 휴스턴전에서 4이닝 동안 1피홈런 3실점했다. /사진=로이터
양현종이 휴스턴전에서 4이닝 동안 1피홈런 3실점했다. /사진=로이터
텍사스 레인저스의 양현종(33)이 9일 만에 마운드에 섰지만 한 경기 최다 실점이라는 아쉬운 결과만 남겼다.

양현종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원정 경기에서 3회 말 구원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선발 등판한 웨스 벤자민이 1.2이닝 3피안타 3볼넷 2탈삼진 3실점으로 조기 강판당하면서 마운드에 오른 브렛 데 제우스의 뒤를 이어 팀의 세번째 투수로 출격한 것이다.

양현종이 마운드에 오른 것은 지난 6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선발 이후 9일 만이다. 이날 양현종은 4이닝 동안 72개의 공은 던지며 분투했지만 결과가 아쉬웠다.

양현종은 3회 말 무사 만루 상황에서 2점을 내줬지만 병살타와 뜬공 유도로 큰 위기를 넘겼다.

4회에서는 12개로 삼자범퇴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5회 들어서 크게 흔들렸다. 2-7로 끌려가던 5회말 선두 카를로스 코리아에 우전 안타를 내주고 후속 카일 터커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마일스 스트로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여기에 중견수 아돌리스 가르시아가 포구 실책을 범하면서 1점을 내줬다. 양현종은 이어진 1사2루 상황에서 말도나도에게 투런포를 맞았다.

이후로는 실점을 하진 않았지만 연속 볼넷을 내주고 만루 상황에 처하는 등 불안정한 모습이 이어졌다.

양현종은 3-10으로 뒤진 7회말 마운드를 테일러 헌에게 넘기고 경기를 마쳤다. 이날 경기로 양현종은 피안타(1홈런) 3볼넷 3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평균자책점이 3.38로 올랐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