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제 '광화문 집회' 폄훼 논란…배현진 "MBC 맛 간 지 오래"

"광화문 집회, 약간 맛 간 사람들의 종교적 집회" 김웅 "'딱 봐도 100만'은 완전 맛이 간거냐"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2021.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2021.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국민의힘은 15일 박성제 MBC 사장이 보수단체의 광화문 집회를 '약간 맛 간 사람들'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비판을 쏟아냈다. 박 사장은 논란이 커지자 "적절치 않은 표현이었다"고 인정했다.

MBC 아나운서 출신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사장의 실수로 'MBC 맛 간 지 오래' 라는, 회사에 모욕이 될 말들만 잔뜩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박 사장은 전날(14일) 한국언론학회 강연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검찰개혁을 지지한 서초동 집회를 '시민들의 자발적인 집회'라고 평가한 반면, 광화문 집회는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라고 표현해 논란을 빚었다.

배 의원은 "대형언론사 사장이 술 한 말 마시고 이불 속에서나 할 마음의 속말을 공적 자리에서 분별없이 뱉어 논란을 자초하면 되겠냐"며 "말씀 조심해야지요"라고 꼬집었다.

박 사장이 지난 2019년 MBC 보도국장 재직 시절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서초동 검찰개혁 집회 인원을 '딱 봐도 100만명'이라고 한 발언도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광화문 집회가 약간 맛이 간 것이라면 '딱 봐도 100만'은 완전 맛이 간 것이냐"며 "방법과 방향이 달라도 나라 잘되자고 나선 다 같은 우리 국민"이라고 지적했다.

박 사장은 논란이 커지자 이날 페이스북에 "결코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나 일반적인 보수 집회'를 지칭한 것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 의도와는 다르게 일부 적절치 않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인정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