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남자 자유형100m 한국新…생애 첫 올림픽 출전

여자 개인혼영200m 김서영은 3회 연속 올림픽 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선우가 남자 자유형100m 한국기록을 경신했다.(대한수영연맹 제공) © 뉴스1
황선우가 남자 자유형100m 한국기록을 경신했다.(대한수영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서울체고)가 남자 자유형100m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도쿄행을 확정했다.

황선우는 15일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100m 결승에서 48초04로 우승을 차지했다.

자신이 작성한 종전 한국기록(48초25)을 0.21초 앞당기며 올림픽 A기준기록(48초57)을 통과, 생애 첫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이는 올해 세계 7위에 해당하는 기록으로 도쿄 올림픽에서 상위 8명이 오르는 결승행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다.

황선우는 "작년에 이어 올해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도 한국기록을 경신해서 기분이 좋다"며 "47초대까지도 생각했지만, 우선은 내 기록을 경신했기 때문에 매우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황선우는 16일 이유연(한국체대), 김민준(강원체고), 양재훈(강원도청)과 남자 계영400m 번외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대한수영연맹은 선수 4명이 100m씩 이어서 역영하는 계영400m 단체전에서도 올림픽 출전권 추가 획득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국제연맹(FINA)의 승인 아래 이번 대회에 번외 경기 순서를 추가했다.

오는 31일까지 진행된 FINA 승인대회에서 수립된 단체전 기록 중 출전권을 이미 획득한 국가를 제외하고 상위 4팀 안에 드는 국가에 추가로 단체전 출전권이 배정된다.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셋째 날, 도쿄 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수단은 총 6명으로 늘어났다.

김서영(경북도청)은 여자 개인혼영200m 결승에서 2분10초66으로 우승하며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3번째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연달아 출전한 여자 접영100m 결승에서는 59초84를 기록, 4위로 이번 대회 모든 경기를 마쳤다.

15일 현재 황선우(남자 자유형100m)와 김서영(여자 개인혼영200m)을 포함해 한다경(여자 자유형1500m), 이은지(여자 배영200m), 이주호(남자 배영200m), 조성재(남자 평영100m) 등 6명이 태극마크를 달고 도쿄 올림픽에 나선다.

접영100m 결승에서는 여자부 박예린(강원도청)이 59초25로,남자부 문승우(전주시청)이 52초94로 1위를 차지했으나 둘 다 올림픽 A기준기록에는 못 미쳤다.

자유형800m에서는 김우민(강원도청)이 7분59초70으로 남자부 1위, 유지원(경북도청)이 8분40초09로 여자부 1위에 올랐으나 둘 역시 올림픽의 꿈은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6.69하락 2.6312:16 06/14
  • 코스닥 : 997.78상승 6.6512:16 06/14
  • 원달러 : 1117.50상승 6.712:16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2:16 06/14
  • 금 : 71.18상승 0.4712:16 06/14
  • [머니S포토] 정의당 대선준비단 회의, 의견 나누는 여영국-박원석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송영갤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정의당 대선준비단 회의, 의견 나누는 여영국-박원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