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김경남, 전혜빈 몰래 손우현에 돈 주며 "이혼하라"(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케이 광자매' 김경남이 손우현에게 돈을 건넸다.

1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는 이광식(전혜빈 분)이 이혼에 성공했다며 기뻐했다.

이철수(윤주상 분)는 대책 없이 이혼한 이광남(홍은희 분)에게 화를 내고 질책했다. 이광남은 혼자서도 잘 살 수 있다고 했다. 이광식은 이철수에게 안 그래도 힘든 이광남에게 너무한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광남은 오봉자(이보희 분)의 원룸 빌라에 방을 얻어 살게 됐다. 이광남은 맏이인 자신이 잘 사는 모습을 못 보여줘서 미안하다고 했다. 이광식과 이광태(고원희 분)는 일부러 이광남을 웃게 하려고 애썼다. 세 자매는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천진난만하게 웃었다.

신마리아(하재숙 분)는 이광남에게 전화해 배변호(최대철 분)를 '우리 남편'이라 지칭하면서 짐을 맡긴 창고를 알려달라고 했다. 분노한 이광남은 배변호에게 전화해 따졌다. 배변호는 신마리아 집 앞으로 가서 짐을 내리지 말라고 했다. 배변호와 지풍년(이상숙 분)은 짐을 내리냐 마냐로 실랑이했다. 이때 이광남이 나타났다. 이광남은 "야! 배변호!"라고 소리친 뒤 위자료로 받은 돈을 허공에 뿌렸다. 배변호는 멍하게 바라봤고 지풍년과 신마리아는 허겁지겁 돈을 주웠다.

오봉자(이보희 분)의 원룸에서 삼겹살 파티가 열렸다. 이광남은 세입자들 앞에서 이혼했다고 고백했다. 이광남은 "단순히 바람만 피운 거였으면 어떻게 해봤을 것이다. 이건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니었다"면서 앞으로 자신의 인생을 꾸려나가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세 자매는 어버이날인 걸 뒤늦게 기억해내고 꽃집으로 달려가 카네이션을 사 왔다. 이광남은 "죄송하다. 맏이가 돼서 실망만 시켜드렸다"면서 이철수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줬다. 이광남은 "이혼하고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났다. 아버지처럼 버티고 싶었는데 못 버텨서 죄송하다. 지켜봐 달라. 잘 살겠다"고 말했다. 세 자매는 노래를 불렀다.

가만히 듣던 이철수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며 "겨우 식당 여자한테 밀려나냐. 너 키울 때 집안 기둥뿌리 뽑혔다"며 "노래 부를 생각 말고 너희들 앞가림이나 잘하라. 그게 효도다"고 분노했다. 이광식은 이철수에게 이광남을 한번 믿어보라고 부탁했다.

한편 나편승(손우현 분)은 몰래 찍은 사진으로 한예슬(김경남 분)을 협박해 돈을 뜯어냈다. 한예슬은 이광식의 일에 간여하지 않고 이혼한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이광식은 이혼해준다는 말을 듣고 기뻐했다. 나편승은 가족들에게 돈을 주고 연을 끊겠다고 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이광식은 이혼했다는 소식을 가족들에게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