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유미 "예능 촬영에 '배용준 양말' 신고 가는 징크스 있었다"

'아는 형님' 1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아유미가 슈가 멤버 박수진의 남편 배용준에 얽힌 일화를 전했다.

1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현영 이수영 아유미가 출연했다.

이날 아유미는 "슈가 때 우리가 청순한 이미지였다. 메이크업을 받아도 우리는 더 했으면 좋겠는데 화장을 순하게 했다. 그때 당시 눈 밑에 하얀 라인 그리는 게 유행했다. 그래서 몰래몰래 화장을 수정했다. 나도 하고, 황정음도 했다. 그런데 황정음만 혼났다. 나는 안 혼났다. 황정음은 미모 담당이었고 나는 뭘 하든 상관없는 사람이었다. 황정음 입장에서는 속상했을 거고 그래서 많이 다퉜다"고 말했다.

요즘도 꾸준히 연락을 하고 지낸다며 "박수진, 황정음은 육아 얘기를 한다. 육혜승은 골프 얘기를 한다. 친하게 지낸다"고 전했다. 그러나 배용준과 박수진의 결혼은 기사로 알았다며 "너무 큰 스타이기 때문에 비밀스러운 연애를 계속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아유미는 일본에서 활동할 때 '겨울연가'가 인기였다며 "일본에서 '욘사마(배용준) 양말'을 샀는데 예능에 그걸 신고 나가면 빵빵 터졌다. 그래서 내 징크스가 '욘사마 양말'이었다. 그런데 결혼식 가니까 양말이 계시더라"고 입담을 자랑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