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병사 뺨 때린 해군 간부"…해군 "수사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군인 그래픽. © News1 DB
군인 그래픽. © News1 DB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해군 간부가 술에 취해 병사를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페이스북 페이지에는 '해군 간부 영내자 폭행폭언 사건'이라는 제목의 제보 글이 올라와 있다.

해당 글에는 술에 취한 간부 A씨가 병사들의 뺨을 때리고 폭행을 가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A씨는 자고있던 병사들까지 깨워 휴게소에 집합시키고 병사의 얼굴에 음료수가 절반 정도 담긴 페트병을 던지기도 했다고 제보자는 전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부대 작전관이 '당직사관이나 사령에게 얘기하면 함장님 선에서 해결할 수 있었을 텐데'라며 서운하다고 얘기했다"며 "작게 덮으려고 하는 모습을 보고 더욱 더 화가 났다"라고 전했다.

해군은 논란이 불거지자 유감 표명과 함께 철저한 수사를 약속했다. 해군은 입장문을 통해 "가해 간부의 그릇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은 병사들에게 유감을 표한다"며 "이번 사안에 대해 엄중히 인식하고 있으며 가해 간부와 병사들을 분리하여 철저히 수사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해군은 이어 "해당 간부에 대해서는 수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의거해 엄정하게 처벌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