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도로한국당' 막아야하지만 '영남당 프레임'은 자해정치"

"수도권 대 영남 구도 철저히 배격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차기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초선의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경기 성남 분당갑)은 16일 이른바 '영남당 프레임'에 대해 "백해무익한 자해정치"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은혜는 수도권 대 영남 구도를 철저히 배격하겠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김 의원은 "우리 당이 가장 경계해야 할 일은 시간을 거슬러올라가 '도로한국당'으로 회귀하는 것이다. 이것만큼은 철저히 막아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차기 당대표가) '영남 출신이면 무조건 안된다'는 영남당 프레임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같은 프레임이 "지역당으로 우리 자신을 전락시키는 패착"이라며 "당 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오로지 이 난국을 타개하고 미래를 열어낼 비전과 능력이다. 국회의원 당선횟수, 연령과 마찬가지로 출신 지역은 전혀 쟁점이 될 수 없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0.10하락 6.0310:43 08/06
  • 코스닥 : 1056.80하락 2.7410:43 08/06
  • 원달러 : 1142.80하락 0.910:43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0:43 08/06
  • 금 : 68.80하락 2.5710:43 08/0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