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계기 한미일·한일정상회담 열리나…임기 막바지 외교전 '속도'

한미일 안보실장·외교장관·정보수장 만남…한일정상회담 여부도 관심 21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언급 있을지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 /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문재인 대통령. /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내달 영국에서 개최되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오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 후 약 20일만에 한미일 3국 정상이 한자리에 모이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날(15일) 교도통신은 한 소식통을 인용해 "한미일이 내달 11~13일 영국에서 개최되는 G7 회의를 계기로 별도의 3국 정상회담을 갖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이 미일 정상과 함께 만난 것은 2017년 7일 G20 계기 한미일 만찬 정상회담, 같은 해 9월 유엔총회를 계기로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담 이후 약 4년 만이다. 당시 문 대통령의 파트너 정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였다.

문 대통령이 오는 21일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대면 정상회담을 갖는 가운데 G7 계기 한미일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두 정상은 약 20일 만에 또다시 대면하게 된다.

아울러 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한일정상회담을 개최할 가능성도 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스가 총리와 취임 축하 전화통화를 한 후 각 국제회의에서 화상으로 마주한 적은 있지만 대면 정상회담이 언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미국의 중재로 한미일 안보실장회의, 외교장관회담에 이어 정보수장회의까지 잇달아 개최되는 분위기도 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특히 일본을 방문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스가 총리를 예방하면서 문 대통령의 구두 친서를 전하기도 했다.

다만 강제징용 문제와 일본의 역사교과서 문제, 최근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까지 양국 간 민감한 현안이 산적해 실제로 성사되기까지는 많은 진통이 예상된다. 교도통신 역시 일본 정부 내에서 신중론이 강하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해 미국이 한미일 동맹을 중시하고 한일 관계 중재에 적극적인 만큼 일본이 한일정상회담을 마냥 피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이에 매체는 일본 정부 내 비판 의식을 감안해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단시간에 비공식 접촉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청와대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발표하면서 양국 관계가 살얼음판을 걷던 2019년,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 계기로 아베 총리를 인도해 '단독 사전환담' 성격의 만남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미일·한일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현재 시점에서는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G7 계기 한미일·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언급이 있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