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지소연, 대기록에 도전… 시즌 4관왕 노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웨덴 에테보리의 고텐부르크 스타디움에서 바르셀로나 페메니(스페인)와 2020-21 여자 UCL 결승전을 치르는 첼시 위민(잉글랜드)의 핵심 공격수 지소연이 한국 여자축구 첫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UCL) 우승과 시즌 4관왕을 노린다. /사진=로이터
오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웨덴 에테보리의 고텐부르크 스타디움에서 바르셀로나 페메니(스페인)와 2020-21 여자 UCL 결승전을 치르는 첼시 위민(잉글랜드)의 핵심 공격수 지소연이 한국 여자축구 첫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UCL) 우승과 시즌 4관왕을 노린다. /사진=로이터
오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웨덴 에테보리의 고텐부르크 스타디움에서 바르셀로나 페메니(스페인)와 2020-21 여자 UCL 결승전을 치르는 첼시 위민(잉글랜드)의 핵심 공격수 지소연이 한국 여자축구 첫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UCL) 우승과 시즌 4관왕을 노린다.

첼시 위민은 올 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 여자슈퍼리그에서 9연승을 달리며 우승을 차지했고 리그컵에서도 결승전서 6-0 대승을 일구며 여유 있게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올해 말까지 이어질 2021 FA컵에서도 5라운드까지 기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만약 UCL 결승전서 바르셀로나 페메니를 꺾고 우승할 경우 구단 역사상 최초의 4관왕도 가능하다는 평이다.

지소연은 최고의 활약으로 첼시 위민의 이끌고 있다. 지소연은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4강 2차전에서 1차전 패배를 앙갚음하는 동점골을 터뜨리는 등 해결사로서 맹활약 중이다.

바르셀로나 페메니는 4강전에서 '우승 후보' 중 하나인 파리생제르맹 레이디스(프랑스)를 제쳤다. 제니퍼 헤르모소(스페인)와 리에케 마르텐스(네덜란드) 등 뛰어난 공격수도 즐비한 데다 이미 2019년 준우승 경험도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