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이재용 사면 긍정적 검토해야…백신·반도체 중요한 시기"

"이재명 '기본소득', 세금 쓰는 것…시범사업 해보는 게 좋겠다" "경선 연기 수용한 이명박, 지지도 올라가…이재명도 생각해 볼 문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강원발전 전략'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지역 발전 전략을 발제하고 있다. 2021.5.1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강원발전 전략'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지역 발전 전략을 발제하고 있다. 2021.5.1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대권 도전을 시사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별사면론에 대해 "이 부회장의 역할이 있다면, 사면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때가 온 게 아닌가 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미·중 관계에서의 백신 문제와 반도체는 세계 기술 경쟁의 정점에 서 있다.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의원은 "기본적으로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고 개인적으로는 이 부회장이 형기를 마치는 게 좋다고 본다"면서도 "이 부회장도 국민에게 더 정확히 사과하고, 그리고 이해를 구하고, 사회에 기여할 부분도 찾고, 이런 방법이 모색되면 좋을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에 대해 "연간 50만원씩 모든 국민에게 주면 25조원이 들어간다. 이건 세금을 쓰는 것"이라며 "전 국민을 하는 것보다는 2030 세대에 한정하거나, 어떤 시·군에 시범사업을 해보는 게 좋겠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대신 그는 자신이 제안한 참여소득을 언급하며 "국민 세금이 안 들어가고 우리가 배달하시는 분들, 식당 하시는 분들, 플랫폼을 키워나가는 분들에게 분배를 확실히 해서 함께 성장하는 혁신 경제와 분배 혁명을 통해 공유 경제를 확실히 만들어나가야 된다는 연구를 많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당내에서 제기되는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서는 "당 지도부와 1등인 이 지사가 결단을 내릴 문제라고 본다"면서도 "2007년도에 박근혜 후보가 1위였던 이명박 후보에게 경선 연기를 요청했는데 1위였던 이명박 후보가 그것을 수용하자고 하니 지지도가 더 올라갔다. 한 번쯤은 지도부도, 이 지사도 생각해 볼 문제라고 본다"고 했다.

한편, 이 의원은 야권의 유력 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대한민국이 (인구가) 5000만이고 큰 나라다. 결국 경제·외교가 제일 중요한데 과연 (윤 전 총장이) 얼마만큼 준비돼 있을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5:30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5:30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5:30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5:30 06/15
  • 금 : 72.01상승 0.8315:30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