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스타벅스·디즈니랜드, '노 마스크' 허용한다… 학교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마스크 착용 규제를 완화하면서 스타벅스와 디즈니 등의 기업도 완화된 정책을 발표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마스크 착용 규제를 완화하면서 스타벅스와 디즈니 등의 기업도 완화된 정책을 발표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마스크 착용 규제를 완화하고 있다.

15일(이하 현지시각)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세계 최대의 커피 체인 스타벅스, 테마파크 월트디즈니 월드와 유니버설 스튜디오, 식료품 체인 퍼블릭스 등이 개정된 CDC의 마스크 권고를 따른다고 발표했다.

CDC는 지난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지 2주가 지난 이들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실내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CDC는 백신이 실험실이 아닌 현실 세계에서 효과를 보이고 있으며 이번 권고안은 과학적 근거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권고에 대해 미 언론들은 팬데믹 이후 전면적 정상화에 있어 중요한 결정이라는 평을 내놓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획기적인 이정표를 세운 대단한 날"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기업들도 마스크 착용을 완화하기 시작했다. 스타벅스는 월요일인 오는 17일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에 한해 마스크 착용을 선택사항으로 변경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 월드도 이날부터 방문객들이 실외 공용 공간에서 마스크를 선택적으로 착용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다만 놀이기구나 교통수단을 탑승할 때, 극장 이용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유니버설 스튜디오도 경쟁자인 디즈니 월드와 유사한 수준으로 방역 수칙을 완화했다. 실외 마스크 착용은 필수가 아니지만 상점이나 레스토랑을 포함한 모든 실내 공간에서는 마스크를 써야 한다.

퍼블릭스는 이날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직원과 고객에 한해 매장 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고 공지했다.

앞서 미국 대형 유통업체인 월마트와 코스트코도 백신 접종자에 한해 마스크 착용 의무를 면제하기로 했다.

학교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지침이 15일 발표됐다. CDC는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 내 학교에서는 최소 학년말까지 마스크 착용 의무화 규정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CDC는 "12세 미만 청소년들은 아직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없고, 학생들이 2020-2021학년도 말까지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돼 기존의 지침을 따르도록 권고한다"고 설명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