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원 결승골' 대구 창단 첫 6연승…제주는 3연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즌1호골이자 결승골을 터뜨린 대구FC의 정승원(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시즌1호골이자 결승골을 터뜨린 대구FC의 정승원(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프로축구 대구FC가 창단 첫 6연승을 달성했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3연패와 5경기 연속 무승(2무3패)의 부진에 빠졌다.

대구는 16일 제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에서 2-1로 승리했다.

대구는 이번 승리로 창단 첫 5연승을 넘어 6연승까지 기록, 7승4무4패(승점 25)로 4위에 자리했다.

대구는 초반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7분 황순민의 크로스를 받은 김진혁이 타점 높은 헤딩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수트라이커' 김진혁의 시즌 5번째 골이었다.

일격을 당한 홈팀 제주는 공세를 서둘렀다. 전반 34분 이동률의 드리블 돌파에 이은 슈팅으로 기회를 엿봤고, 전반 39분 조성준의 적극적 쇄도로 분위기를 높였다.

하지만 추가골은 오히려 대구의 몫이었다. 대구는 제주의 공격을 잘 버티다 역습 한 방으로 한 골을 더 넣었다.

후반 9분 세징야의 절묘한 패스를 받은 정승원이 절묘한 터치로 잡아놓은 뒤 오승훈 골키퍼를 역동작에 걸리게 하는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았다. 시즌 초반 계약서 문제로 제대로 뛰지 못한 정승원의 의미 있는 시즌 1호 득점이었다.

제주는 후반 11분 주민규가 골문 앞에서 침착한 마무리로 시즌 8호골을 터뜨리며 추격을 시작했으나, 대구의 견고한 수비에 막혀 동점을 일구지는 못했다.

결국 대구가 2-1로 제주를 누르고 상승세를 이어갔다. 대구는 리그 초반 승4무4패로 힘든 시간을 보냈으나, 6연승을 질주한 덕에 단숨에 상위권까지 올라섰다.

한때 3위까지 올랐던 제주는 수원FC전과 수원삼성전에 이어 대구를 상대로도 패하며 4승8무4패(승점 20)에 머물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