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체에 래커칠까지"…'성관계 거부' 아내 살해 50대, 징역 20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대구지법 제11형사부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A(61)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16일 대구지법 제11형사부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A(61)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아내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간음한 뒤 질식시켜 살해한 50대 남편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이상오)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강간등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된 A(61)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정보공개 및 고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과 장애인복지시설에 각 5년간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검찰이 청구한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에 대해서는 기각했다. 재판부는 "불특정인을 상대로 저질러진 것이 아닌 점, 재범 위험성은 '중간'수준으로 나타난 점, 장기간 징역형 선고로 재범 방지와 교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점 등을 종합해 기각한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 2월3일 오후 자신의 주거지에서 아내 B(56)씨를 준강간하고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범행을 위해 평소 처방받았던 수면제 21알을 잘게 부숴 밥과 섞은 후 B씨에게 먹여 정신을 잃게 했다.

A씨는 평소 성관계를 거부했던 보복으로 간음하기로 마음먹고 범행을 저질렀다. 이후 피고인의 손과 발을 묶어 결박한 다음 질식시켜 사망하게 했다.

재판부는 "배우자인 피해자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준강간한 후 결박해 살해한 것으로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범행 직후 피해자 사체에 래커칠을 하는 만행을 저지르기도 했다"고 판시했다.

이어 "무엇보다 소중한 가치인 사람의 생명을 빼앗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했고 자녀들은 회복될 수 없는 큰 고통을 안고 살아가게 됐다"며 "피고인에게는 그 행위와 결과에 상응하는 엄중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5:30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5:30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5:30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5:30 06/23
  • 금 : 72.52상승 0.7315:30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