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층 잡자" 대선주자 3인 '이재명·이낙연·정세균', 5·18 맞아 호남 방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 3인이 호남을 잇따라 방문한다. /사진=임한별 기자, 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 3인이 호남을 잇따라 방문한다. /사진=임한별 기자, 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 3인 이 호남을 잇따라 방문한다.

한국갤럽이 MBN과 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11~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호남권에서 여야 대권 지지도는 이재명 경기 지사가 39.1%로 가장 높았고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11.6%), 정세균 전 국무총리(6.1%), 윤석열 전 검찰총장(4.3%)이 뒤이었다. '없다'와 '무응답'은 각각 15.8%와 14.1%로 나타났다.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이 지사의 기세가 매섭지만 30%에 이르는 부동층의 마음을 사로잡아 선두로 나서려는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는 일찌감치 호남지역 텃밭 다지기에 나선 상황.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나흘 동안 광주와 전남, 전주 등에 머물면서 매일 아침 5·18 묘역의 묘비를 닦고 광주트라우마센터를 방문하는 등 지역 일정을 소화했다. 그는 광주에서 진심을 다한 행보로 다른 주자들과 차별화를 통해 반등의 계기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정세균 전 총리는 전날까지 전북 시·군을 순회하고 이어 16일과 17일 전남 여수와 순천지역을 방문한 뒤 18일 광주에서 5·18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지지율이 이 전 대표에 밀리는 만큼 호남 민심을 얻어 반전 계기를 마련한다는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7일은 전북, 18일은 광주에서 1박2일로 호남 일정을 소화한다. 17일에는 경기도·전라북도 자동차 대체인증부품 활성화 협약식과 광주 5개 구청과의 기본소득 간담회 등 도지사로서의 일정을 진행하고 18일에는 5·18 묘역 참배 일정이 예정됐다.

이 지사는 영남(경북 안동) 출신이다. 이번 행보를 통해 호남 지역의 '전략적 선택'을 호소하고 여권 주자 1위의 기반을 다질 계획으로 알려졌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