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의 도쿄올림픽 백신 지원, 베이징올림픽 정상 개최 목적"

SCMP "서방국가들 연쇄 보이콧 대열 합류에 일본과 관계 개선 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 동계 올림픽 경기장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바이두 갈무리)© 뉴스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 동계 올림픽 경기장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바이두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중국이 오는 7월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에게 자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한다고 재차 밝힌 가운데 이는 중국이 내년 2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을 정상 개최하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어 7월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제안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중국 올림픽위원회는 지난 3월12일 2020 도쿄올림픽,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IOC는 "진정한 올림픽 연대 정신"이라며 중국측의 입장을 환영했지만 일본 올림픽대회담당 대신인 마루카와 다마요는 "중국 백신이 일본에서 사용되도록 승인되지 않았다"며 이 제안을 거절했다.

그런데도 중국이 다시금 도쿄올림픽에 백신을 공급하겠다고 제안한 것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정상개최를 위해서는 이웃 국가인 일본의 지지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EU, 영국, 캐나다 등은 중국 정부의 신장 지역 위구르족들에 대한 인권 탄압을 비판하며 중국에 대한 제재조치를 잇따라 발표했고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대열에도 합류했다.

미국 워싱턴 소재 중미연구소의 소라브 굽타 선임 연구원은 "중국 신장지역 내 인권 탄압에 대해서 비판하기는 했지만 일본은 실질적으로 중국에 조치를 취하거나 베이징올림픽을 보이콧 하지 않은 몇 안되는 선진국 중 하나"라고 전했다.

미국외교협회의 황옌중 세계보건 선임연구원은 "중국이 도쿄올림픽에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의사를 밝힌 이유는 이번 대회가 취소될 경우 연쇄효과로 베이징 올림픽 일정에 차질이 생길까 우려해서가 아니다"며 "오히려 이번 지원은 베이징올림픽이 정치화 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그는 "베이징올림픽에 대한 보이콧 참여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이 대회를 지지한다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팡중잉 중국해양대학 교수도 "일본마저 베이징올림픽을 보이콧하면 중국에는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일본이 백신을 받아들이든 안 받아들이든 중국의 제안은 양국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우호적인 제스처"라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로 연기됐지만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지난해 초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개최를 계획하기도 했다.

다만 중국의 우호적인 태도가 일본의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일본이 조 바이든 행정부와의 동맹에 기초한 다자간 동맹에 적극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SCMP는 전했다.

일본은 인도와 호주를 포함하는 미국 주도의 안보 협의체 '쿼드'(Quad)에 참여하고 있다. 또한 지난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만나 50여년 만에 일본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우려를 노골적으로 토로하기도 했다. 당시 중국은 미일 정상회담을 향해 '중국을 포위하려는 시도'라며 강력히 규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