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벌 피한 벨기에 대사 부인… 한국인 점원 폭행에 '면책특권' 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벨기에 대사관은 피터 레스꾸이에 벨기에 대사의 부인 A씨의 면책특권을 유지할지 여부를 묻는 경찰 공식 질의에 '유지' 의사를 전달했다./사진=JTBC 방송 화면
벨기에 대사관은 피터 레스꾸이에 벨기에 대사의 부인 A씨의 면책특권을 유지할지 여부를 묻는 경찰 공식 질의에 '유지' 의사를 전달했다./사진=JTBC 방송 화면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이 서울 시내 한 옷가게에서 한국인 점원을 폭행한 혐의와 관련해 형사처벌을 피할 전망이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벨기에 대사관은 피터 레스꾸이에 벨기에 대사 부인 A씨의 면책특권을 유지할지 여부를 묻는 경찰 공식 질의에 지난 13일 우편을 통해 '유지' 의사를 전달했다. 경찰은 다음날인 14일 해당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달 9일 서울 시내 한 옷가게에서 실랑이를 벌이다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언론을 통해 폭행 의혹이 제기됐고 당시 상황을 담은 폐쇄회로(CC)TV까지 공개되면서 A씨를 향한 지탄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주한 벨기에 대사관은 지난달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벨기에 대사는 부인에 관련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인을 대신해 피해자에게 사과드린다"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그녀가 한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A씨는 폭행 사건 이후 뇌졸증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퇴원해 지난 6일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피의자로 조사받았다. 경찰은 A씨 직접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 확인을 마쳤지만 사건을 결론짓지는 못했다. A씨가 가진 면책특권 때문이다.

'외교관계에 관한 비엔나 협약'에 따라 각국 외교관과 가족에게는 면책특권이 부여된다. 범죄 혐의가 있다고 해도 재판에 넘길 수 없다는 의미다. 벨기에 정부가 A씨의 면책특권을 박탈할 경우 A씨 기소까지 가능하지만 면책특권 유지 의사를 전해옴에 따라 A씨를 재판에 넘기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6.20하락 12.4814:41 06/17
  • 코스닥 : 1003.60상승 5.1114:41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14:4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4:41 06/17
  • 금 : 72.78상승 0.9914:41 06/17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