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극한 훈련, 처음엔 감독이 밉지만 나중엔 해탈해"

'집사부일체' 1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안정환이 국가대표 시절 받았던 훈련을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체험했다.

1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안정환이 팀워크 훈련을 시작했다.

이날 훈련은 왕복 달리기였다. 20초 안에 네 사람 모두 들어와야 했다. 양세형은 달리기에 자신이 없었다. 첫 번째 결과는 25초였다. 안정환은 느린 사람을 빠른 사람이 끌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두 번째 기록은 더 느려진 32초였다. 네 사람은 훈련에 불만을 드러냈다. 안정환은 히딩크 감독에게 배운 것이라고 했다. 이승기는 훈련이 목적이 없어 보인다고 했다. 안정환은 가장 느린 사람도 끌고 가야 이길 수 있는 것이라고 훈련에 숨은 뜻을 밝혔다.

힘들어하는 네 사람을 보며 안정환은 "나도 해봤으니까 그 심정을 안다"고 말했다. 이어 "진짜 힘들면 처음엔 감독이 밉다. 그러다가 아무 생각이 없어진다. 해탈하게 된다"고 얘기했다. 안정환은 마지막으로 38초로 목표를 하향 조정했다. 대신 네 사람의 팔을 묶었다. 조금 더 빠른 차은우, 김동현이 바깥쪽에서 크게 달렸다. 네 사람은 마지막 기회에 성공하고 기쁨을 만끽했다. 양세형은 "내가 제일 못 달리니까 미안했다. 그런데 멤버들이 끌어줘서 감사함이 더 크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