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윤석열, 5·18 정신 운운할 자격 있나…욕심 과하다"

"윤석열, 차라리 UFC가 적성에 맞을 듯…5·18 영령에 대한 모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1.4.2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1.4.2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5·18 정신을 언급하자 "직전 검찰총장으로 검찰개혁에 저항하다가 사표를 낸 사람이 5·18 정신을 운운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직격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씨가 5·18 정신을 운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독재에 항거한 정신이 민주주의 정신이다. 민주주의의 기본 정신은 나라의 주인이 국민이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정신"이라며 "권력이 총구로부터 나오지 않고 권력이 검찰로부터 나오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권력기관 중에서 가장 독점적 권력이 집중돼 있고 가장 견제받지 않는 민주주의 사각지대가 바로 검찰"이라며 윤 전 총장을 향해 "검찰주의자가 민주주의를 말하다니 여름에 솜바지 입고 장에 가는 꼴이다. 많이 덥겠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5·18 영령들이 윤석열의 반민주적, 반검찰개혁을 꾸짖지 않겠는가. 누울자리를 보고 발을 뻗어라. 5·18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라며 "윤석열씨는 어쩐지 정치와 민주주의, 이런 종목에는 안 어울리는 선수 같다. 차리라 UFC가 적성에 맞을 것 같은 이미지"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치연습과 정치 흉내내기가 필요하다는 것은 알겠지만 윤석열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정신을 운운하다니"라며 "너무 심했다. 욕심이 과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언론들과의 통화에서 "5·18 정신은 현재 살아있는 시대정신이자 헌법정신"이라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0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