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군 어릴 때 일한 중국집 사장 "첫 사업, 박군에게 많이 배워"

'미운 우리 새끼' 1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박군의 오랜 인연이 박군의 착한 심성에 대해 얘기했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군이 15살 때부터 6년간 일한 중국음식점을 찾아갔다.

박군을 본 중국집 사장님은 매우 반가워했다. 박군은 자기가 일할 때랑 똑같은 풍경에 깜짝 놀라며 이상민에게 하나씩 소개했다. 벽에 걸린 액자, TV, 냉장고까지 그대로라며 놀라워했다. 사장님은 "아무것도 모르는데 박군에게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타지 출신에 가게 운영은 처음이었던 사장님은 토박이인 박군의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박군은 "집에서 출퇴근하기 머니까 숙소도 얻어주고, 월급도 더 줬다. 군대 갈 때도 '가지 말라'라고 했다"고 얘기했다. 사장님은 "성실했다. 시키지 않은 일도 잘했다. 부지런하고 긍정적이었다"며 칭찬했다.

사장님은 오랜만에 온 박군과 이상민을 위해 자장면과 탕수육을 내어왔다. 옛날 스타일 그대로인 자장면과 탕수육을 맛있게 먹었다. 사장님은 "박군이 착한 게 월급도 그냥 쓰지 않았다. 자기 용돈만 하고 어머니에게 다 드렸다. 효자다"고 회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