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포기 안 한' 토트넘, 울버햄튼 꺾고 6위 도약…케인 22호골

17승8무11패로 6위 도약, 4위 첼시와 승점 5점 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의 해리 케인(왼쪽)©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해리 케인(왼쪽)©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귀중한 승점 3점을 추가하고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을 향한 실낱같은 희망을 이었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2020-21 EPL 36라운드에서 전반 45분 해리 케인, 후반 17분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골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4경기 연속골 달성엔 실패했지만 부지런히 움직이며 승리에 이바지했다.

토트넘은 17승8무11패(승점 59, 득실차 +22)를 기록, 같은 라운드에서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친 17승8무11패(승점 59, 득실차 +10)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득실차에서 앞서며 7위에서 6위로 도약했다.

토트넘은 UCL 진출 마지노선인 18승10무8패(승점 64)의 4위 첼시와의 승점 차이를 5점 차이로 좁히며 마지막까지 희망을 이어갔다. 결승골을 넣은 케인은 EPL 22호골을 기록하며 득점왕 가능성을 드높였다.

이날 토트넘은 모처럼 90분 내내 경기를 주도하며 비교적 편안한 경기를 했다. 수비에서 실수가 나오지 않았고, 호이비에르와 레길론 등이 안전하게 볼 소유를 하며 2선을 장악했다.

토트넘은 전반 5분 케인의 슈팅이 골대를 맞추는 등 초반부터 골에 근접한 장면을 자주 만들었다. 전반 20분엔 가레스 베일의 프리킥이 골문 구석을 향했으나 루이 파트리시우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손흥민도 가세했다. 손흥민은 전반 38분 왼쪽 측면에서 강력한 슈팅을 날리며 토트넘 공격을 주도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 ©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 © AFP=뉴스1

전반 45분 토트넘이 먼저 골을 넣었다. 호이비에르의 도움을 받은 케인이 간결한 마무리로 울버햄튼의 골문을 열었다. 토트넘이 우세한 흐름을 앞세워 1-0으로 리드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울버햄튼은 로망 사이스와 파비우 실바의 개인 능력을 앞세워 동점을 노렸으나, 토트넘 수비수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기회를 허용하지 않았다.

오히려 토트넘이 후반 8분 역습 상황에서 좋은 기회를 맞았다. 하지만 케인과 델레 알리의 연속 슈팅이 거푸 골대에 맞는 불운 속에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다시 손흥민이 나섰다. 손흥민이 번뜩이는 패스로 다시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 17분 세르히오 레길론이 올린 크로스를 손흥민이 잡아 가레스 베일에게 건네자, 베일이 곧바로 슈팅을 날렸다. 이 슈팅이 파트리시우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호이비에르가 재차 밀어 넣으며 추가골을 만들었다. 울버햄튼의 추격 의지를 꺾는 쐐기골이었다.

울버햄튼은 장신 공격수 시오 코르베뉴를 투입하는 등 만회를 위해 노력했으나, 토트넘이 2골을 잘 지키며 여유있는 운영을 한 끝에 2-0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