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4경기 연속골은 무산됐으나 '연계'와 '수비 가담' 빛났다

토트넘, 울버햄튼에 2-0 승리 차범근 기록 경신은 다음 기회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수비에 가담하는 손흥민(왼쪽) © AFP=뉴스1
수비에 가담하는 손흥민(왼쪽)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연계와 수비 가담으로 팀 승리에 공헌했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2020-21 EPL 36라운드에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추가골 과정서 연계 플레이가 빛났다.

토트넘은 전반 45분 해리 케인, 후반 17분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골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손흥민의 득점 여부가 관심사였던 경기다. 앞선 3경기에서 모두 골을 기록했던 손흥민이 이날도 득점을 터뜨린다면 4경기 연속골이라는 의미 있는 기록을 이어갈 수 있었다.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이 보유하고 있는 한 시즌 한국 선수의 유럽 리그 최다 득점(17골) 경신을 위해서도 추가골이 필요했다. 울버햄튼전을 포함, 남은 3경기 안에 득점을 추가해야 이 기록을 새로 쓸 수 있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손흥민은 무리하게 골 욕심을 내지 않았다. 팀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을 위해 승점 3점을 얻는 게 가장 중요한 일임을 알고 있었고, 팀을 플레이에 집중했다.

특히 후반 17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돌아섰을 때 보다 유리한 위치에 있는 가레스 베일을 보고 주저 없이 빠른 타이밍에 패스를 건넸고, 이게 베일의 슈팅을 거쳐 호이비에르의 추가골로 이어졌다.

울버햄턴의 거센 반격에 힘들었던 토트넘은 이 골을 앞세워 보다 여유있게 승점 3점을 챙길 수 있었다.

뿐 아니다. 빠른 공격수들이 많은 울버햄튼의 공격을 제어하기 위해 수비 가담에도 집중했다. 손흥민은 드리블 돌파에 능한 아다마 트라오레와 키야나 회버를 막기 위해 전력 질주해 내려와 수비 라인을 갖췄다.

특히 후반 39분엔 온몸을 내던져 울버햄튼의 패스 길을 막았고, 체력이 떨어진 상황에서도 고개를 아래로 내리고 전력 질주해 수비에 가담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손흥민이 이와 같이 수비 간격에 집중하고 팀을 위해 헌신한 덕에 레길론을 포함한 토트넘의 수비수들은 울버햄튼 공격수들의 돌파를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23:59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23:59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23:59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23:59 06/18
  • 금 : 70.98하락 1.3723:59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