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암호화폐 대응 상황 점검…민주, GTX 노선 수정 요청

김부겸 총리 임기 시작 후 첫 회의…코로나19, 5월 입법 상황 점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5.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5.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6일 임기를 시작한 김부겸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첫 고위급 협의를 열고 암호화폐(가상자산)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당정청은 이날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급 협의회에서 암호화폐 대응 방안을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및 백신 접종, 5월 국회 처리 법안 등 현안 전반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당정청은 암호화폐에 대한 법적 정의와 주무부처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투자자 보호와 거래소 책임 강화'를 골자로 이미 국회에 발의된 가상자산 법안들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당정은 암호화폐를 가상자산이라고 규정하고 시장 현황과 투자자 보호 방안을 점검해 왔다.

이 자리에서 민주당은 이른바 '김부선(김포~부천)' 논란을 빚고 있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의 노선 수정을 정식으로 검토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는 송영길 대표를 비롯해 윤호중 원내대표, 박완주 정책위의장, 윤관석 사무총장 등 민주당 지도부가 참석했다. 정부에선 김부겸 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청와대에선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 등이 자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00%
  • 0%
  • 코스피 : 3246.65하락 21.2810:22 06/21
  • 코스닥 : 1013.67하락 2.2110:22 06/21
  • 원달러 : 1134.00상승 1.710:22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0:22 06/21
  • 금 : 70.98하락 1.3710:22 06/2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