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박군의 풍수지탄…"어머니와 못한 게 너무 많아"

'미운 우리 새끼' 1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박군이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에게 효를 다하지 못한 점을 아쉬워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트로트 가수 박군이 어머니의 묘소를 찾아갔다.

이날 박군은 어머니를 위한 선물을 준비했다. 바로 순금 반지였다. 여기엔 얽힌 사연이 있었다. 박군이 고등학생 때 돈을 모아 14k 반지를 선물했는데, 어머니가 "돈이 어디 있어서 이런 걸 사느냐"고 화를 내면서도 좋아하는 게 보였다는 것. 박군은 "진짜 가장이 된 기분이어서 좋았다. 이번에는 더 좋아하실 것이다"고 말했다.

이상민은 박군의 마음에 공감하며, 어머니가 건강할 때 더 많은 시간을 함께하지 못한 것을 후회했다. 이상민은 "이제 어머니한테 뭘 해드릴 수 있을 것 같은데 아프셔서 속상하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 있는 어머니들은 물론 스페셜 MC로 출연한 배우 오연서와 서장훈까지 모두 눈물을 흘렸다.

박군은 어릴 때 일하느라 바빴던 어머니가 자신과 종일 놀아줬던 기억이 가장 많이 생각난다고 했다. 그리고 사는 게 너무 힘들 때는 어머니가 묻힌 산소를 찾아가 있기만 해도 마음이 편해진다고 했다. 박군은 "어릴 때부터 왜 이렇게 사는 게 힘들까 생각했다. 너무 답답해서 산소에 찾아와서 펑펑 울었는데 힘든 게 날아가더라"고 말했다. 이상민도 박군의 이야기에 공감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박군은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을 떠올리며, "후회되는 게 많다"고 했다. 박군은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먹장어에 술을 드셨다. 술을 드시면 안 되는데 너무 드시고 싶어 했다. 난 술을 왜 먹냐고 화를 냈다. 그런데 어머니는 그게 당신의 마지막이라는 걸 알고 그러셨던 것 같다"며 "그 이후 얼마 안 돼서 병세가 악화돼 중환자실에 갔다. 그때를 생각하면 즐겁게 마셨으면 좋았을 텐데 후회가 된다"고 고백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