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슈돌' 신현준, 54세에 찾아온 선물같은 딸…사랑 넘치는 하우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슈돌© 뉴스1
슈돌©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배우 신현준이 54세의 나이에 딸을 얻게되며 진정한 웃음을 되찾았다. 10개월만에 출연한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훌쩍 자란 두 아들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지난 16일 오후 9시15분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윤상현, 사유리, 신현준 등 자녀들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신현준은 방송을 통해 만삭인 아내를 공개, 애정을 드러냈다. 신현준은 잠에서 깨자마자 아내를 안아주며 "예쁘다"라고 하는가 하면, 외출을 준비하는 아내를 붙잡으며 "가지마라"라고 하는 등 9년차 부부임에도 여전한 사랑을 과시했다.

신현준은 선물처럼 찾아 온 셋째 딸에 웃음을 숨기지 못했다. 신현준은 지난해 전 매니저와의 갈등을 빚을 당시 셋째 아이의 임신 소식을 알게된 바. 당시 힘들었던 시간 속에서 신현준에게 셋째 아이의 임신 소식은 큰 의미로 다가왔을 터다.

신현준은 인터뷰에서 "지난해 힘든 일이 생기고 원망스럽기도 한 날들 속에서 학교 강의 마치고 왔는데 아내가 환하게 웃더라"라며 "느낌이 그때 알았다. 아내가 임신했다는 것을"이라며 웃었다.

이어 "54살의 나이에 기적같은 일이다"라며 "친구들은 축하보다 가능하냐고 물어보더라. 호동이가 '형님아!'하면서 놀랐다"고 덧붙였다.

신현준은 셋째 아이의 입체 초음파 사진을 공개하며 흐뭇한 미소를 짓기도. 신현준은 지난 13일 건강한 딸을 품에 안은 바다.

슈돌© 뉴스1
슈돌© 뉴스1

아내가 외출을 한 뒤 본격적으로 두 아들과 함께 하루를 보내게 된 신현준. 신현준은 두 아들과 함께 짜장면을 먹으러 식당으로 향했다.

신현준은 두 아들과 진지한 대화를 원했지만, 두 아들은 서로 장난치거나 아빠의 말을 끊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뒤이어 신현준은 자신의 어린 시절 사진을 보여주며 "이 아이가 누구인 것 같냐"고 물었다. 두 아들은 모두 "나다"라고 답했다. 사진 속 아이는 신현준의 어린 시절 모습으로, 특히 신현준의 둘째 아들 예준이와 똑 닮은 모습이었다.

신현준은 어린 시절 사진을 보여주며 "이 아이는 누나가 많은 집에서 태어났고 민준, 예준이처럼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이 아이는 아빠와 오래도록 살 줄 알았지만, 그러지 않았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공감 능력이 높은 첫째 아들 민준이는 아빠의 이야기에 눈물을 글썽이며 슬픈 표정을 지어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기도 했다.

신현준은 셋째 딸은 물론 훌쩍 자란 두 아들과의 시간을 보내며 연신 미소를 잃지 않았다. 10개월만에 찾아온 신현준은 사랑으로 가득한 집을 공개, 지난해와 달라진 일상을 공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6.28하락 12.413:26 06/17
  • 코스닥 : 1003.06상승 4.5713:26 06/17
  • 원달러 : 1129.70상승 12.513:26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3:26 06/17
  • 금 : 72.78상승 0.9913:26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