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게임' 육지담 분노… "죽으면 끝낼 건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육지담이 '머니게임' 상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육지담이 '머니게임' 상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래퍼 육지담이 '머니게임' 상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육지담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갸르 언니한테 배신자라 한 적도 없고 상금 먼저 달라고 한 적도 없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 그냥 정말 같이 촬영하면서 언니들이 소중해졌다”라고 말했다. 육지담은 “‘머니게임’ 촬영 끝나고 얼마 후 상금 분배 문제로 얘기를 하게 되면서 저를 제외하고 얘기해줬으면 좋겠다고 했고 상금보다 언니들이랑의 관계가 더 중요하고 소중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갸르 언니가 주기 싫었다는 것도 방금 알았고 그 말을 저한테 했다면 저는 받지도 않았을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 “‘머니게임’ 나오고 좋은 게 좋은 거지 생각에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었는데 왜 언니들끼리 해결했으면 생기지 않았을 문제에 저까지 언급하는지도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육지담은 “상금 나눠 받은 거 제 생각이 너무 짧았고 바로 갸르 언니한테 언니 사정을 몰랐고 다시 돌려준다고 했다”며 “반 딱 나눠서 우승자인 루리 언니랑 갸르 언니 다시 돌려주겠다”고 덧붙였다.

육지담은 비난이 담긴 악플들을 공개하며 "저렇게 댓글 쓰는 애들도 X같고 처음에 분명 나 혼자 욕먹을 때는 참가자 전부 '괜찮냐', '어차피 지나간다' 다 이해해주는 척 내 편인 척 해 놓고 자기 욕 먹는 게 억울해서 폭탄 돌리기 하는 것도 짜증난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육지담은 "이런 X 방송 나왔는데 욕 안 먹고 좋은 이미지 가져가려 생각했던 것들도 어이없다"며 "누구는 할 말 없어서 안 하는 거 아니다. 증거가 없어서가 아니라 사람 답게 살고 싶어서 가만히 있는 거다. 제발 억측 좀 그만해 달라. 돌기 직전이다. 정말 죽으면 그때는 끝낼 건가. 뭘 원하는 건가"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