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갑자기 '한강 치맥' 못하는 일은 없을 것, 충분한 공론화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취임 한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취임 한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강공원을 금주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 "갑작스럽게 금주구역이 지정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17일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강공원을 음주 금지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과 관련해 "각종 토론과 공론화 작업을 거치고, 적어도 6개월에서 1년 정도의 캠페인 기간이 필요할 것 같다"며 "각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다음달 30일부터 시행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에 따라 한강공원을 금주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시민들 사이에서는 찬반 논란이 일었다. 최근 '한강 사망 대학생' 사건으로 한강공원 내 음주 찬반에 대한 목소리도 높아졌다. 

오 시장은 "젊은 청년의 사망 사건이 조명받는 상황에서 한강공원 음주를 규제하는 것처럼 보도가 나가 논쟁이 뜨거워졌다"며 "본질은 다음달 30일부터 시행되는 국민건강증진법이다. 각 지자체가 절주와 금주를 유도할 수 있는 조례를 만드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갑작스럽게 '한강 치맥'이 금지될 일은 없다"며 "6개월에서 1년 안에 각종 토론과 공청회를 열어 공론화 작업을 거친 뒤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진
한은진 lizha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한은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