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제2차 기후변화 적응대책 5개년계획 추진…“28개사업에 1223억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평구는 오는 2025년까지 ‘제2차 부평구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계획’을 추진한다./사진=부평구 캡처
부평구는 오는 2025년까지 ‘제2차 부평구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계획’을 추진한다./사진=부평구 캡처
인천시 부평구는 오는 2025년까지 ‘제2차 부평구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계획’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정책은 점차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과 피해를 줄이기 위한 것이다.

앞서 구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제1차 부평구 기후변화 적응대책 세부시행계획’을 진행했다.

또 구는 2차 시행계획을 통해 중앙정부와 인천시, 부평구 상위 계획 등과의 연계성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며, 1차 계획의 성과평가와 기후변화 전망, 영향분석, 취약성 및 리스크 평가 등을 통해 기존 사업의 지속·확대 및 신규 사업 발굴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계획은 기후 위기를 이겨내는 안전 부평을 비전으로 ▲건강 ▲재난·재해 ▲국토·연안 ▲인프라·국제협력 ▲교육 및 홍보 등 5개 부문 28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세부 사업은 굴포천을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해 생태계를 회복시키고, 재난·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 및 모니터링 기반을 조성한다는 목표다.

신규 사업은 전통시장 내 극한기후 대피소 마련 및 대기질 측정기 설치, 도로의 열섬 효과와 미세먼지 감소를 위한 차량 운행 등의 사업이 선정됐다.

확대·지속 사업은 폭염과 한파로부터 기후변화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무더위쉼터·그늘막쉼터·버스정류소 바람막이 등 ‘시설물 설치’, 자연재해로부터 주민의 재산을 지키기 위한 ‘풍수해 보험 활성화 사업’,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취약계층 대상 고효율 조명 교체, 생활권 내 공원 및 녹지 공간 확충으로 다양한 생태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 등이다.

향후 5년간 28개 사업에 투입하는 사업비는 총 1223억여 원이며, 이 중 녹지와 하천을 확충하고 관리하는 국토·연안 부문의 사업비가 전체 예산의 약 6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재난·재해 부문이 3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구는 이번 계획의 연차별 이행관리를 통해 매년 추진사항을 모니터링 및 평가하고, 그 결과를 환류해 계획을 발전·보완한다는 방침이다.

차준택 구청장은 “제2차 기후변화 적응대책으로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 할 것”이라며 “부평이 기후변화로부터 안전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장관섭
인천=장관섭 jiu67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인천 장관섭 기자 입니다.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