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이 안 나" 백신 연속 두번 맞은 치매 노인… 의료진 뭐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28일 치매를 앓는 남성 A씨(85)가 의료진 실수로 두 차례 연속 백신을 맞았다. 사진은 지난달 15일 경북 경주시 실내체육관 앞에서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어르신들. /사진=뉴스1
지난달 28일 치매를 앓는 남성 A씨(85)가 의료진 실수로 두 차례 연속 백신을 맞았다. 사진은 지난달 15일 경북 경주시 실내체육관 앞에서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어르신들. /사진=뉴스1
의료진 실수로 80대 남성이 백신을 30분 만에 두 차례 연속 접종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17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광주 서구에 거주하는 A씨(85)는 지난달 28일 서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7일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맞은 후 지난달 28일 오전 9시55분쯤 접종센터에서 2차 접종까지 마쳤다. 접종을 마친 A씨는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자신이 백신을 맞았다는 사실을 잊고 다시 센터로 돌아왔다. A씨는 알츠하이머 환자다.

의료진은 A씨의 접종 여부를 판별하고 접종을 거부해야 했지만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 30분 전 첫 백신 접종 때 접종 사실을 전산에 기록했지만 두 번째 방문에서는 신원 대조 작업만 거치고 접종 이력을 확인하지 않은 것이다. A씨는 오전 10시23분쯤 화이자 백신을 다시 접종받았다.

보건당국은 A씨를 과용량 접종자로 분류한 후 7일 동안 이상징후를 관찰했다. 관찰 결과 당국은 이상증세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A씨는 현재 폐렴 증상과 염증 수치 상승, 혈전 반응을 보여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고령의 어르신인 만큼 백신 때문에 모든 증상이 나왔다고 단정짓기는 어렵다"며 "현재 과용량 접종과 폐렴 등의 증상이 연관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6.85하락 9.2813:00 08/06
  • 코스닥 : 1057.54하락 213:00 08/06
  • 원달러 : 1142.30하락 1.413:00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3:00 08/06
  • 금 : 68.80하락 2.5713:00 08/06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