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방역협력 강화와 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 계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될 미국과의 백신협력 성사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뉴스1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될 미국과의 백신협력 성사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을 우리나라가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시행하면서 일상회복을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한·미정상회담 주요 의제인 미국과 백신 협력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안정적으로 확보·공급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남은 임기 1년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넘어 회복, 포용, 도약의 길로 가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경제 분야에서 반등세가 보인다며 성장의 결과가 분배로 이어져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강한 반등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 흐름에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더해 올해 경제성장률 4% 이상 달성이 희망 사항이 아닌 현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시기에 더욱 중요한 것은 성장을 분배로 연결시켜 코로나19 불평등을 완화해 나가는 것"이라며 "국민의 삶이 실제로 나아져야 완전한 경제 회복이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완전한 경제 회복은 국민 모두의 삶이 골고루 회복되는 것"이라며 "곧 분배지표의 변화를 알 수 있는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가 발표된다. 코로나19가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악조건 속에서도 정부는 취약계층 보호와 분배 개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세가 민생 전반의 온기로 확산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가계동향조사 결과가 발표되면 그 결과를 면밀히 분석하여 추가적 대책을 마련하는 등 임기 마지막까지 포용적 회복에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공직자들에게 민생경제를 위한 현장 중심의 적극 행정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새로 임명된 총리께서도 평소 현장과 소통을 중시해 온 만큼 모든 부처가 함께 현장에서 문제를 찾고 답을 구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연이어 발생한 산재 사망 사건에 관해서는 "매우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다"라며 "정부는 산재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예산과 조직을 대폭 확충했지만 추락사고나 끼임 사고 등 국민 마음을 아프게 하는 산재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문제해결은 회의에서 마련하는 대책에 있지 않고 현장에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명심해 주기 바란다"며 "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등 모든 답을 현장에서 찾아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고를 예방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지만 사고에 대처하는 성의도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자식을 잃은 가족의 아픈 심정으로 진정성을 다해 발로 뛰며 해결하는 자세를 가져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