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네이버와 손잡다… 동대문시장 디지털·글로벌화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동걸(오른쪽) 산업은행 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7일 서울 브랜디 동대문 풀필먼트 센터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산업은행
이동걸(오른쪽) 산업은행 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7일 서울 브랜디 동대문 풀필먼트 센터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과 네이버는 동대문 패션 시장의 디지털·글로벌화를 지원하고 뉴딜 분야의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동대문 시장은 디자인·소재·제조·유통이 반경 5km 이내 지역에 집적된 패션 클러스터다. 최근 중국에서 저가패션이 들어오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출액이 급감하고 있다. 동대문 시장 추정 매출은 지난 2015년 기준 30조원에서 2019년 15조원으로 반토막이 났다.

산업은행과 네이버는 이번 협약을 통해 동대문의 전통물류를 첨단 풀필먼트 시스템으로 탈바꿈하고 디자인·제조·유통의 전 단계를 디지털화한다는 계획이다. 풀필먼트는 고객들의 위탁을 받아 제품 보관부터 재고 관리, 배송, A/S(사후서비스)까지 일괄적으로 처리하는 물류 일괄 대행 서비스를 말한다.

양 기관은 동대문 시장의 재도약과 K-패션 글로벌 진출, 디지털 산업대전환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뉴딜 분야 스타트업 공동투자, 네이버와 풀필먼트 분야에서 협력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산업은행의 투·융자 금융지원, 네이버 추천기업에 대한 KDB 넥스트라운드(NextRound) 참여기회 제공 등 다각적인 협력이 이뤄질 예정이다.

네이버는 동대문 패션 판매자가 물류에 대한 고민 없이 판매·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일본에서 서비스 예정인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글로벌 진출을 도울 계획이다.

산업은행은 이커머스 시장의 급격한 성장에 발맞춰 전통 물류방식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시장참여자 간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풀필먼트 스타트업 다수를 지원하는 풀링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취지에서 산업은행은 협약체결에 앞서 네이버 투자기업인 브랜디에 100억원을 투자했다. 브랜디는 국내 처음으로 동대문 시장에 풀필먼트 시스템을 도입해 주문 접수에서 A/S에 이르는 전 과정을 자동화한 스타트업으로 올해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에 선정된 바 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스토에 지분투자 20억원, 위킵에 물류센터 건축자금 267억원을 지원했고 추가적으로 다수의 물류 스타트업에 대한 투·융자 지원을 검토 중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동대문 시장이 전통적인 유통망의 한계에서 벗어나 브랜디의 첨단 물류시스템과 네이버의 글로벌 플랫폼 토대 위에서 스마트 패션 클러스터로 진화하기를 기대한다”며 “네이버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대한민국 물류혁신과 뉴딜 분야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혁신 생태계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