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종부세 1인당 '1억1801만원'… 시세 기준 100억원 주택 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상위 1%가 보유한 주택 공시가격 총액은 46조6010억원이다. 시세 기준 1인당 100억원 상당의 주택을 보유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상위 1%가 보유한 주택 공시가격 총액은 46조6010억원이다. 시세 기준 1인당 100억원 상당의 주택을 보유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주택분 종합부동산세(이하 종부세) 대상자 하위 50%의 평균 세부담은 24만원 이하로 나타났다. 상위 1%는 1억1800만원을 부담했다. '종부세 폭탄론'이 지나친 우려라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고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노원갑)이 국세청의 '2020년 고지 기준 종부세 자료'에 따르면 주택 종부세 대상 하위 50%는 1인당 23만9643원을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자동차세 평균인 23만1920원과 유사한 수준이다. 하위 10% 납세자의 부담액은 1인당 3만7871원에 불과했다.

2020년 주택분 종부세 고지액은 1조8148억원으로 전년 대비 8624억원(90.6%) 증가했다. 종부세 대상자가 28% 늘어나고 공시가격은 521조원에서 722조원으로 39% 증가했다. 1인당 평균 273만원으로 전년(184만원) 대비 89만원 늘어났다.

다만 중간값은 49만원에서 58만원으로 9만원 증가했다. 종부세의 과세 부담은 대부분 최상위 부동산 부자에 집중됐다. 상위 1%의 종부세는 7802억원으로 전체 세액의 43.2%를 차지했다. 2019년 33.6%에서 비중이 늘어났다.

상위 1%가 보유한 주택 공시가격 총액은 46조6010억원이다. 시세 기준 1인당 100억원 상당의 주택을 보유한 셈이다. 이들은 1인당 1억1801억원의 종부세를 부담했다.

종부세 대상자 가운데 하위 50%(33만637명)가 내는 종부세 총액은 792억원으로 전체 세액의 4.4%다. 하위 10%의 종부세 총액은 25억700만원으로 전체 총액의 0.1%다. 하위 10% 평균 세액은 3만7872원으로 전년(2만5556원) 대비 1만2316원 늘었다.

고 의원은 "종부세 대상자의 절반인 하위 50%는 연간 20만원대 세금을 부담하고 있다"며 "중산층까지 종부세 폭탄을 맞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