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CJ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빗길 혼전 속 황진우 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진우(ASA&준피티드)가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021시즌 개막전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사진제공=CJ슈퍼레이스
황진우(ASA&준피티드)가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021시즌 개막전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사진제공=CJ슈퍼레이스
황진우(ASA&준피티드)가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021시즌 개막전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황진우는 지난 16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 열린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시즌 첫 레이스에서 21랩을 46분54초387의 기록으로 완주하며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결승 그리드는 폴 포지션의 노동기, 두 번째 그리드의 정의철(이상 엑스타 레이싱)보다 낮은 세 번째 그리드였다. 레이스 초반부터 정의철을 바짝 추격하며 레이스를 이어나가던 황진우는 노동기와 정의철이 빗길에 흔들리는 틈을 놓치지 않고 선두로 치고 나갔다. 이후 노련한 주행으로 결국 우승의 기쁨을 맛본 것.

특히 황진우는 올 시즌 처음 공식 타이어를 공급한 넥센타이어를 끼우고 승리하며 관심을 모았다.

금호 GT1 클래스에서는 2002년생 드라이버가 우승하며 관심을 받았다. 퍼플모터스포트의 이창욱은 결승전 17랩을 40분56초128으로 주파하며 우승했다. 2위 박규승(브랜뉴 레이싱. 41분01초605)을 추월하기 위해 벌인 치열한 공방전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박진감을 선사했다.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캐딜락 CT4 클래스에서는 드림레이서의 김문수가 타임 트라이얼 방식으로 치러진 결승전에서 2분39초262를 기록해 참가자 12명 가운데 가장 빨랐다.

레디컬 컵 코리아의 시즌 첫 레이스에서는 김돈영(유로 모터스포츠)이 11랩을 29분15초805 만에 완주하며 SR1 클래스 우승을 차지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8상승 9.9910:07 06/24
  • 코스닥 : 1012.09하락 4.3710:07 06/24
  • 원달러 : 1137.70보합 010:07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0:07 06/24
  • 금 : 73.43상승 0.9110:07 06/2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