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대 부실 급식' 국방부 해명은 인원·식단·사후조치 모두 다 거짓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계룡대 부실급식 논란에 국방부 해명이 사실이 아니라는 의견이 올라왔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계룡대 부실급식 논란에 국방부 해명이 사실이 아니라는 의견이 올라왔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계룡대 부실 급식 관련 국방부 해명이 거짓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제보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계룡대 부실 배식에 관한 국방부의 해명은 거짓"이라며 "국방부에서는 계룡대 근무지원단에 총 8명의 격리장병들이 있다고 해명했으나 현재 XX대대에는 13일에 복귀한 인원만 27명"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방부에서 밝힌 사진에 XX대대는 배추김치를 받은 거로 확인되는데 제보한 인원이 그날에 받은 건 볶음김치고 계란말이가 아닌 계란찜이 식단 메뉴였으며 이마저도 받지 못했다"며 "해당 부대 식단 메뉴와도 일치하지 않은 사진을 가지고 해명하는 것은 명백히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전했다.

글쓴이는 "또한 제보자를 색출하기 위해 부실 배식을 찍은 사진에 있는 이불을 찾아내기 위해 생활관을 돌아다니며 이불을 깔아두고 같은지 다른지 비교하고 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해당 페이지에는 계룡대 예하 부대 격리 병사들에게 부실한 급식이 제공됐다는 제보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가 올린 사진 속 격리자들이 받은 것으로 알려진 도시락엔 국 건더기가 없고 밥, 김, 계란찜만이 제공됐다.

이후 국방부는 페이스북에 당일 계룡대 예하 부대 격리 장병에게 지급됐다는 도시락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도시락에는 밥, 국, 김, 계란찜, 볶음김치가 적당히 담겨 있었다.

국방부는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는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직접 관리하는 7개 부대 중 3개 대대(관리·수송·군사경찰대대)에 총 8명의 격리 장병들이 있다"고 격리 장병 관리 현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들에게 제공된 도시락은 배식하기 전 간부들이 검수를 위해 아래와 같이 촬영한 사진을 확인한 결과 모든 메뉴가 정상적으로 제공되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계룡대 근지단 직접 지원부대뿐 아니라 계룡대 내 육·해·공군 전 부대를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하려 하고 있다"고 전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54상승 12.6614:48 06/23
  • 코스닥 : 1016.91상승 5.3514:48 06/23
  • 원달러 : 1137.10상승 5.214:48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4:48 06/23
  • 금 : 72.52상승 0.7314:48 06/23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영화 '좀비크러쉬: 헤이리'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