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진 '마이너 후보' 발언에 박용진 "채찍질로 알겠다"

고용진 "마이너 후보 얘기로 당 못 움직여…경선, 당헌당규대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경선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5.1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경선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5.1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 지도부의 '마이너한(군소) 후보' 발언에 발끈했다.

박 의원은 17일 고용진 당 수석대변인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채찍질로 알고 이 악물고 뛰겠다고 다짐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앞서 고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부딪히는 것인데 마이너(군소) 후보들 이야기를 가지고 당이 움직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일부 대선 후보들을 중심으로 일정을 비롯한 경선 룰 변경 목소리가 나오자 이를 일축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고 대변인은 박 의원을 언급하며 "지도부는 당헌·당규대로 가는 것이 너무 당연한 것이기 때문에 다른 스탠스를 취한 적이 없다. 1등 후보부터 대부분의 후보가 건의하면 당이 (당헌을) 바꾸는 작업을 그땐 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고 어떻게 하겠냐"고 했다.

박 의원은 전날(16일) 경선 일정과 관련해 "경선 일정은 (연기에) 반대 의사를 표하는 후보자가 있는데 그 문제를 지도부가 후보자들의 의견이 합의되면 (연기) 한다고 하는 건 너무 무책임한 말씀"이라며 "대선 기획단을 하루 빨리 마련하고 책임있게, 변경돼야 할 게 있으면 변경하고 아니면 기존 일정에서 세게 붙고, 치열하게 경쟁하는 구도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박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당에서 마이너한 후보, 1등 후보를 정해놓고 선거를 치르려고 하는 것인가. 송영길 당대표도 고용진 대변인과 같은 생각인지 묻고 싶다"며 경선 일정과 관련해 "당이 입장을 정하지 않고, 후보들에게 떠넘기는 것부터가 너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6.31하락 22.3710:28 06/17
  • 코스닥 : 1002.12상승 3.6310:28 06/17
  • 원달러 : 1128.20상승 1110:28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0:28 06/17
  • 금 : 72.78상승 0.9910:28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