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 써낸 드라마' 삼성, LG에 짜릿한 역전승…선두 수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L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초 2사 주자 1,3루 상황에서 삼성 강민호가 역전 2타점 적시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2021.5.1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L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초 2사 주자 1,3루 상황에서 삼성 강민호가 역전 2타점 적시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2021.5.1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LG 트윈스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1위 자리를 수성했다.

삼성은 17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21시즌 KBO리그 LG와 경기에서 9회초 2사 후 터진 강민호와 이원석의 적시타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연패를 끊어낸 삼성은 LG의 추격을 뿌리치고 단독 1위를 유지했다. 이날 승리했다면 삼성을 끌어내리고 단독 1위로 올라갈 수 있었던 LG는 순위가 3위로 떨어졌다.

이날 삼성 타자들은 경기 내내 LG 마운드에 꽁꽁 묶여 힘을 쓰지 못했다. 8회까지 삼성이 때려낸 안타는 단 2개 뿐이었다. 그래서 더 극적인 뒤집기였다.

삼성은 9회초 LG 마무리 고우석 공략해 역전을 만들어냈다. 1사 후 구자욱이 볼넷을 골라냈고, 호세 피렐라가 안타를 때려내며 1사 1, 3루 찬스를 만들어냈다.

이후 오재일이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강민호가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역전 2루타를 터뜨렸고, 이어 이원석도 1타점 적시타를 때려 점수차를 벌렸다.

리드를 잡은 삼성은 9회말 마무리 오승환이 올라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승리를 확정했다.

LG는 3회 터진 정주현의 솔로 홈런으로 8회까지 1점차 리드를 이어갔으나 9회를 지켜내지 못하며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선발 투수 케이시 켈리가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뒤이어 나온 정우영, 김대유가 무실점 피칭을 이어갔지만 믿었던 마무리 고우석이 무너지면서 경기를 내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