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황도 청년회장 안정환에 서운함 폭발…"이미 신뢰 깨져" 웃음

'안싸우면 다행이야' 1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안싸우면 다행이야' 전 축구선수 최용수가 후배 안정환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안다행')에서 최용수와 전 농구선수 허재는 안정환이 있는 황도를 찾았다.

'황도 청년회장' 안정환은 근사한 요리와 함께 집들이를 해주겠다고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아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기대했던 해산물은 잡히지 않았고 이장님이 건진 노래미 한 마리가 전부였다.

허재는 "이거 하나로 어떻게 저녁을 먹냐"라며 황당해 했다. 그러자 최용수는 "일단 제가 먹겠습니다"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세상 의리는 다 지키게 생겼는데"라는 안정환의 말에 그는 "의리 필요 없어"라고 솔직히 받아쳤다.

이때 이장님이 미리 잡아둔 게 있다며 노래미 다섯 마리를 건넸다. 다행히 저녁 재료를 해결한 안정환은 "제가 해물탕 끓일 테니까 이거 구이 해 달라"라고 부탁했다. 이에 최용수는 분노하며 "여기 오기 전에는 다 먹게 해준다고 큰소리 뻥뻥 치더니 결국 이 자식이 날 또 속였구나"라고 털어놨다.

이 가운데 허재는 안정환 설득에 넘어갔다. 그럼에도 최용수는 안정환을 향해 "넌 이미 나한테 신뢰가 깨졌다"라며 서운해 해 웃음을 샀다. 그는 이어 "동네에 소문 다 내고 왔다. 황도에서 몸보신 하고 온다고, 전복 이만큼 먹고 간다고 했는데"라고 덧붙였다. 안정환은 속상해 하는 선배에게 기다려 보라며 먹음직스러운 해물탕을 만들어 주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1.04하락 1.0911:32 06/15
  • 코스닥 : 994.55하락 2.8611:32 06/15
  • 원달러 : 1117.60상승 0.911:32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1:32 06/15
  • 금 : 72.01상승 0.8311:32 06/15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힘 김기현 "與 상임위원장 독식은 위법…장물, 되돌려줄 의무 있을뿐"
  • [머니S포토] "잘생겼다" 김우빈, '부끄러워 하며 손하트 발사'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