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종부세, 1주택자는 탄력세율·과세이연제도 고려할 것"

"가상자산, 위험 너무 커…주무부처 정해 거래 관리할 것" "손실보상법 제정 취지 동의하지만 국민 정서 생갹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7일 KBS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KBS 방송화면 캡처) © 뉴스1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7일 KBS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KBS 방송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는 17일 종합부동산세와 관련, 장기 1주택자들을 위해 세율 탄력적용이나 과세이연제도를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KBS 뉴스9에 출연해 "내가 내 집에 살다보니 집값이 떠서 갑자기 세금을 막 중과하느냐 (불만 갖는) 부분들은 고려할 여지가 있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장기거주자와 같은, 집 한채 있고 계속 사는데 현금이 없다는 분들을 위해서는 나중에 집을 팔 때 그때 세금을 내게 하는 소위 과세이연제도를 세트로(함께)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부동산 정책과 관련, 이날 낮에 문재인 대통령이 주례회동에서 '기본적인 원칙을 조속히 결정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서는 "원칙은 원칙대로 지키되 국민들이 답답해하는 부분들은 정부가 대책 내놓으라는 취지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정부가 바뀌었구나, 조금만 버티면 되겠구나 이런 그릇된 신호를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대책 세울 것)"이라며 "한 주택에서 오랫동안 거주하신 노령자·은퇴자 분들에 대해서는 세율을 탄력적으로 적용한다든가 등 다양한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양도세는 우리가 5월 말까지 기회를 드렸기 때문에 정부 시책을 안 믿고 이른바 '버틴 분들'은 국민과 신뢰의 원칙을 따라 (원칙대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가상자산(암호화폐)에 대한 과세 논란에 대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회장 한마디에 하루에 (비트코인이) 15% 떨어졌다"며 "위험이 너무 크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김 총리는 "분명한 건 앞으로 (암호화폐) 거래를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우리보다 앞서 규제도 하고 보호책을 마련한 싱가포르의 경험을 참고해 주무부처를 정하고 향후 정부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회에서 논의 중인 손실보상법에 대해서는 "제정 취지에는 충분히 동의하지만 소급할 때 언제까지 소급할 것이냐(가 문제)"라며 "유흥업소는 (영업)제한업종이 됐는데 손실보상을 하게 되면 상상을 초월할만큼 (규모가) 클 것이다. 국민 정서를 생각 안 할 수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표명했다.

김 총리는 또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 "지금 60~74세까지 백신 접종을 예약받고 있다. 이 세대 속하신 분들이 고위험군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자꾸 이분들에게 잘못된 정보가 전달 되는 것 같다. (백신 접종을) 주저하고 두려워하시는데 정부가 왜 거짓말을 하겠나. 그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